대전광역치매센터, 치매예방 프로그램 효과 검증

대전시 5개 자치구 치매안심센터 정상군에 적용해 효과확인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4-07 16:04

2342.jpg

대전광역치매센터(센터장, 이애영)는 지난 한 해 동안 지역특화 치매예방 프로그램 ‘재치만점’을 개발하여 대전광역시 5개 자치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운영했다.


대전시 고령인구비율이 2014년 12.7%에서 2019년 15.4%로 지난 5년간 2.7% 증가했고, 치매 유병율과 치매환자수도 계속 증가추세이다. 이에 대비하여 대전광역치매센터는 치매비약물치료 일환으로 복합인지중재 프로그램인 ‘생각키움교실’운영을 통해 수요자 맞춤 학습지를 개발하고 지역사회에 보급했다.

또한 '생각키움교실' 인지프로그램 운영경험을 토대로 지역맞춤형 치매예방 특화 프로그램인 '재치만점'을 개발하고 선행연구사업을 진행하여 치매예방 프로그램을 보완했으며 2019년 대전광역시 5개 자치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정상군에게 적용하여 그 효과를 확인했다.

프로그램 효과 검증을 위해 인지기능(MMSE-DS), 우울지수(S-GDS), 치매두려움(K-FADS) 등의 변수를 프로그램 참여 전후 비교한 결과, 재치만점 프로그램 참여자의 인지기능 향상에 긍정적인 효과가 있었다.

이애영 센터장(충남대학교병원 신경과 교수)은 "지역맞춤 치매예방 프로그램 개발을 통해 치매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고 어르신들께 일상에서 쉽고 재미있게 치매예방 정보와 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하여 생활 속에서 자연스럽게 치매예방습관을 실천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대전광역치매센터는 ‘재치만점’을 지역사회 치매예방 프로그램으로 지속적으로 보급·활용할 계획이다. 특히 2020년에는 5개 자치구 치매안심센터에서 치매안심경로당을 지정하고 지역 경로당 이용 어르신의 치매예방을 위해 ‘재치만점’을 시범·운영할 예정이다.

대전광역치매센터는 기존 프로그램에서 치매예방실천을 위한 '주거환경과 영양'편을 고도화하고 대전시 5개구 치매안심센터에 콘텐츠 보급 및 교육과 기술지원 계획도 추진 중이다.

한편 대전 지역맞춤형 치매예방프로그램으로 "재미있게 학습하는 치매예방을 위한 만점짜리 정보"를 의미하며 중장년층부터 노년층까지 치매를 예방할 수 있는 실천형 콘텐츠를 다양하게 접할 수 있도록 개발된 프로그램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