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아영 박사, 美 알라비 만델상 2년 연속 수상

악성 흑색종 진단용 분자 프로브 연구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4-07 16:20

화순전남대학교병원 핵의학과의 표아영 박사가 최근 미국핵의학회가 수여하는 '알라비-만델상'(Alavi-Mandell Award)을 2년 연속수상했다.
 

표아영 박사.png

이 상은 매해 전년도 미국 핵의학회지인 ‘저널 오브 누클리어 메디신’(Journal of Nuclear Medicine. 논문인용지수 7.308)에 실린 논문들 중 가장 우수한 논문의 1저자에게 수여하는 상으로서, 관련 분야에선 세계 최고의 권위를 갖고 있다.

표 박사는 지난해 발표한 '악성 흑색종 진단을 위한 분자 프로브'라는 논문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표 박사를 비롯한 연구자들은 피부암의 일종인 악성 흑색종에서 만들어지는 멜라닌 분자에 강한 흡착을 하는 벤자마이드 유도체를 이용해 방사성 의약품을 제작하는 데 성공, 원발병소는 물론 작은 크기의 전이병소까지 진단해냈다.
 
표 박사는 핵의학과 ‘분자 프로브 혁신센터(센터장 민정준)’의 박사후 연구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프로브(probe)란 생체내 특정물질을 감지할 수 있는 도구를 의미하며, 분자진단은 환자별 맞춤형 치료를 위한 질병 진단에서도 가장 기대가 큰 분야다. 핵의학은 물리·화학 등 기초과학을 의학에 접목해 질병·신체 변화를 신속히 진단하고, 방사선을 이용해 치료에 활용하는 분야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