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어려운 약국, 정부 긴급 지원제도 활용하세요"

약사회, 회원 대상 정부 대책 안내… 요양급여비 조기지급·고용유지지원금 등 신청 독려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04-10 06:03
범정부 차원의 경제지원 프로그램이 속속 발표되는 가운데 약국과 약국 근로자 등이 혜택 받을 수 있는 정부 지원 제도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대한약사회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범정부 차원의 약국 긴급 지원대책을 회원들에게 안내했다.
 
약사회에 따르면 우선 2월부터 요양급여비용 조기지급이 시행됐다.
 
요양급여비용의 90%을 청구일로부터 10일내에 지급하는 것으로 모든 약국에 적용되고 있다.
 
여기에 요양급여비용 선지급도 4월 7일부터 적용이 되어, 전년도 4~6월 월평균 급여비를 선지급 받을 수 있다.
 
약국의 근무 인력 조정이 불가피한 경우에는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
 
휴업과 휴직, 근로시간에 따라 지원 수준이 다르므로 관할 고용센터에서 상담 받는 것이 좋다.
 
일자리안정자금 지원 또한 확대되어 10인 미만 근로자를 고용 중인 약국에 1인당 월 최대 7만원, 10인 이상(30인 미만) 약국에 1인당 최대 4만원의 지원금이 추가로 지급될 전망이다.
 
 
이외에 국민연금보험료 납부 예외 및 특별재난지역(대구, 경산, 봉화, 청도)에 속하는 경우 한국전력에 전기요금 감면(6개월간 50%) 신청이 가능하며, 고용·산재보험료 지원(30% 감면), 국민건강보험료 감면(보험료 하위 20~40%), 종합소득세 및 개인지방소득세 납부기한 유예(3개월 연장)는 별도의 신청없이 적용된다.
 
김동근 대한약사회 코로나19 비상대응팀 팀장은 "모두가 어렵지만 약국 역시 경영에 커다란 어려움을 겪고 있고 매우 위중한 상황"이라며 "약국 및 근무인력에 대한 정부지원 대책을 꼼꼼히 확인하여 지원받을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약사회는 중앙정부 및 지자체 차원의 지원대책이 연이어 발표되고 있는 만큼 약국을 포함하는 지원 정책에 대해 지속적으로 회원약국에 안내한다는 계획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