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코로나19 큰 불 잡은 공신은?‥'간호사 자원봉사자'

전국 현장 간호사 18만명 중 3,874명(2%)이 자원봉사 지원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4-10 14:50
대구·경북 코로나19 환자가 급감하고 있는 가운데, 간호사들의 아름다운 자원봉사 물결이 대구·경북 코로나 환자 발생의 큰 불을 잡는 숨은 공신이었다는 평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지난 2월29일 821명의 신규환자로 정점을 찍었던대구·경북의 신규 확진환자 수치는 581명, 328명, 102명, 73명에 이어 3월 29일에는 25명으로 뚝 떨어졌다.

이 같은 배경에는 사명감으로 똘똘 뭉친 간호사들이 속속 현장에 배치되었기 때문이었다.

대한간호협회에 따르면 3월 한 달간 진행했던 대구·경북 간호사 지원자는 3874명으로, 이는 전국 의료현장 간호사로 근무하고 있는 18만명의 2%에 해당된다.

자원봉사를 신청한 간호사들은 20대 신입부터 은퇴 간호사까지 다양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혼의 단꿈을 내려놓고 의료현장으로 달려간 전남대 오성훈씨, 병원장의 허락 속에 무급휴가까지 받은 경남 창원의 동창원 요양병원 5총사(간호부장, 수간호사 3명, 환자안전담당 간호사), 머나먼 태국에서 고국의 안타까운 소식을 듣고 단숨에 지원한 김경미씨 등 재난 극복에는 국내와 해외가 따로 없었다.

특히 부산의 유 모씨는 "2년 전 위암판정을 받았어요. 코로나19의 심각성을 보니 그냥 손 놓고 있을 순 없었어요. 치료는 마친 상태입니다. 자원봉사 하러 대구에 갈 수 있나요?"고 문의해 협회 관계자들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이 같은 자원봉사의 원동력은 신종플루와 메르스 사태를 겪으면서 '바이러스와 끝까지 싸워 환자를 지킨다'는 선배 간호사들의 헌신 DNA를 고스란히 이어 받아서다.

국난극복 DNA는 1907년 일제 국채보상을 시작으로 1997년 IMF 사태 금 모으기 운동, 2007년 태안앞바다 기름제거에 이어 2020년 대구 간호사 자원봉사 물결로 이어지고 있다.

대구 동산병원 박지원 간호사는 "국가 위기상황에서 두 발로 뛰며 배워보고 싶다"며 "선배 간호사들의 도움 손길에 울컥울컥했다"는 말로 위기에 강한 간호사들의 유전자에 대해 설명했다.
 

자원봉사 간호사들의 열정에도 불구하고 이들에 대한 처우나 관리는 부실하다. 자원봉사에 신청한 3874명 가운데 실제 현장에 투입된 인원은 900여명에 이른다.

협회에 신청된 자원봉사 명단은 중앙사고수습본부로 넘겨지고, 그곳에서 개별 연락을 통해 현장에 배치한다.

심각한 현장 상황을 반영해 중환자실 경력자를 우선적으로 배치하다 보니 많은 인원들이 의료현장에 투입되지 못한 것이다. 또한 간호사들이 환자들에게 받는 스트레스도 상당하다.

이모 간호사는 "치매 중증 환자들이 때리는 경우도 있고, 목욕탕에 가게 해달라는 무리한 요구도 한다"며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특히 자원봉사 간호사들은 현장을 다녀온 뒤 자가격리에 들어가게 되면서 주변의 냉대에 시달리고 있기도 하다.

대한간호협회 신경림 회장은 "24시간 환자 곁에서 코로나와 싸우며 국민을 지켜주는 간호사들이 눈물 나도록 고맙다”며 “앞으로는 자원봉사 간호사로 대체하는 임시방편의 체계보다는 감염병 전문간호사나 전문병원 설립을 통해 국가적 재난에 대비하는 시스템을 갖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간호계]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