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방대상 동물약 확대 정책에 뿔난 약사들 "날치기 행정 규탄"

동약협 성명 통해 비판… "수의사 처방제, 밥그릇만 챙겨준 정책" 지적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04-17 09:35
농림부가 수의사 처방대상 동물의약품 품목 확대안을 행정예고하면서 약사사회의 반발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한국동물약국협회(회장 강병구)는 16일 성명서를 통해 "농림축산식품부의 날치기 행정을 규탄한다"고 비판하고 나섰다.
 
동약협은 "국회의원 총선거가 끝난 오늘 기다렸다는 듯이 백신을 포함한 동물용의약품에 관한 행정예고를 기습 발표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동약협은 "행정예고에 따르면 앞으로 반려동물 보호자들은 동물약국에서 불과 몇 만원 내로 끝낼수 있는 백신접종을 동물병원에서 몇 십만원 이상의 비용을 들여서 해야만 한다"며 "국민과 반려동물에게 직접적인 피해와 상처를 줄 수 있는 민감한 정책을 총선 다음날에 날치기로 통과시키려 하는 농림부의 비열한 행위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 동약협은 "지난 2013년 수의사 처방제를 실시할 때, 항생제 사용을 줄여야 한다는 공감대에서 시작한 정책이 오로지 수의사 밥그릇 챙겨주기로 변모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반려견이 600만 이상인 상황에서 2019년 광견병의 전자 처방건수가 200건대에 불과한 것이 한 예이며 수의사 처방제가 수의사 밥그릇만 챙겨준 정책이라는 지적이다.
 
동약협은 "2020년 현재 2013년도에 목표로 한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 비율 20%를 이미 달성했음에도 불구하고 농림부는 60%, 100%를 향해 가겠다고 한다"며 "수의사 출신이 많은 농림부에서 오직 수의사를 위한 정책만을 추진한다는 것에 우리는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에 동약협은 농림부를 향해 "지금이라도 각성하고 친수의사 정책이 아닌 친국민적 정책을 추진하라"며 "본래의 목적대로 항생제의 사용량 저감에 집중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또 동약협은 "관계기관과 반려동물보호자인 국민의 의견을 적극 청취하고 수용하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동약협은 "농림부는 수의사처방제를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시켜 국민에게 진정으로 도움이 되는 동물용의약품 의약분업의 기틀을 마련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나라도 반려동물 천만시대에 진입한상황이므로 더 이상 구시대의 패러다임은 유효할 수 없다"며 "'동물 진료는 수의사에게 동물약은 약사에게' 이것이 앞으로의 패러다임"이라고 덧붙였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