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젊은 의사들의 코로나19 분투기‥세계적 관심 한 몸에

국제기구 원격회의에서 대공협 활동 발표‥공보의 확진자는 '0'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4-17 11:59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코로나19 사태에서 가장 먼저 험지에 뛰어든 우리나라 공중보건의사들의 활동이 세계적으로 큰 관심을 모으고 있다.

실제로 가장 많은 확진자가 발생한 대구·경북은 물론, 공항격리시설, 확진자 생활치료센터, 병원과 교도소에 이르기까지 코로나19가 침투한 대한민국 거의 모든 장소에는 젊은 의사들이 있었다.
 
▲생활치료센터에서 근무중인 공보의

지난 15일 저녁 열린 세계의사협회/주니어 의사 네트워크(WMA/JDN) 원격 회의에서 최세진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이하 대공협) 부회장이 '코로나19 팬데믹에 대한 한국의 주니어 의사들의 분투 (Combat of Junior Doctors in Korea against COVID-19 Pandemic)'라는 주제로 국내 공중보건의사(이하 공보의)의 활동에 대해 발표해 해외 많은 국가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한국 공중보건의사들은 대구·경북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증가한 2월부터 자원을 위주로 코로나19 방역 현장에 파견되기 시작했다.

특히, 2월 말부터 3월에 걸쳐 급격한 확진자 발생의 중심지인 대구·경북에서 신천지 교도들에 대한 방문 전수조사는 사실상 현장 공보의들의 헌신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었다.
 
▲공항격리시설에서 근무중인 공보의

이 밖에도 공중보건의사들은 해외 입국자에 대한 공항격리시설, 확진자 생활치료센터, 병원 그리고 교도소에 이르기까지 코로나19에 대항하는 모든 장소에서 공보의가 그 역할을 톡톡히 수행하고 있다.

대공협에 따르면, 지금도 전국적으로 공보의를 중심으로 보건소 선별진료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손이 필요한 각 현장에 파견된 공보의 규모는 무수히 많으며, 대구·경북만하여도 연인원 약 1000명 이상의 공보의가 파견되었다.
 
이 과정에서 대공협은 각종 현장 운영에 대한 자세한 가이드라인과 동영상을 자체적으로 제작해 배포해 현장에 파견된 공보의들의 활동을 지원했다.

그 외에도 대공협은 공보의 개인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개인보호장구의 수요를 조사하고 페이스쉴드 등 현장에 당장 필요한 물건 및 장비를 분배하고, 카카오톡 대화방을 운영해 파견자들 사이에 효과적인 정보공유 및 노하우 전수를 중개했고 현장 간의 정보 불균형을 줄이는 데 집중했다.
 
▲공보의 응원 로고 및 포스터
 
대공협 최세진 부회장은 "현장 공보의들의 노력과 대공협의 보조가 적절히 조화되어 원활하고, 안전하며 효율적인 방역업무가 잘 진행될 수 있었다"며, "대규모 인원이 환자들과 밀접하게 접촉하는 환경에서 일했음에도 불구하고 다행히 공보의 인력 중 코로나19 확진자는 아직 발생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대공협은 공보의들의 안전에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와중에도 다른 한편으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수가 감소세에 들어가면서 국민들의 사회적 거리 두기와 위생관리에 대한 경계심이 조금 주춤해지자, 지난 13일부터 대한전공의협의회와 대한 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 학생협회와 함께 ‘젊의의사협의체’의 이름으로 포스터를 제작· 배포해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또한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동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와 페이스북을 통해 공개하기도 했다.(https://www.youtube.com/watch?v=MdisZeMLWBI)

대공협 최세진 부회장은 "무엇보다 현장의 젊은 의사들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목소리를 높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국제적으로 감염병의 역학, 관리, 치료에 대한 지혜를 공유해야 하며, 가능하다면 국제적인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최 부회장은 "이를 통해 지금 진행되는 코로나19 뿐만이 아니라, 향후 발생할 수 있는 새로운 팬데믹에 대해 더욱 긴밀한 국제적 공조를 준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도 현장에서 얻은 다양한 지식과 감염관리 의사결정과정에 대해 국제적으로 경험을 공유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다. 각 국가의 최전선에서 싸우고 있는 동료 젊은 의사들이 더 조금이라도 더 잘 대응 할 수 있도록 긴밀한 국제적 공조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는 당부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