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자가줄기세포치료가 효율적…규제 최소화해야"

"코로나19 환자 대부분 폐손상…세포 재생 촉진 통한 면역 강화해야"
"첨단재생바이오법 시행령 제정에 규제 최소화 해야 상용화 가능"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4-20 11:30
 11111111.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코로나19 백신은 지금 시점에서 늦었고, 치료제는 바이러스만 죽이는 것으로 폐손상을 그대로 가져간다. 따라서 망가진 폐를 되살리고 면역력을 높이는 자가 줄기세포 치료가 효과적이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여전히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의료계에서 백신과 치료제 개발보다, 줄기세포 치료의 상용화가 더 효과적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국내 관련학회에서 나온 이같은 의견은 오는 8월부터 시행 예정인 '첨단재생바이오법'과 관련해 시행령에 규제를 최소화 해야 한다는 주장으로 이어지고 있다.

2222.jpg
대한줄기세포치료학회 이희영 회장(성형외과 전문의, 메디칸(주) 대표이사,사진)은 20일 오전, 동화면세점 빌딩에서 '코로나 19, 줄기세포로 치료 가능하다' 주제로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이 회장은 "코로나19를 앓았던 환자는 특히 폐손상의 위험이 크다. 이런 부분에서 자가줄기세포 치료는 세포 재생을 촉진하는 치료법이기에 자체면역력을 높이고 궁극적으로 손상된 폐가 제자리를 찾는데 큰 도움이 된다"고 밝혔다.

이어 "국가적 차원에서 예방적 차원의 백신과 바이러스만 타격하는 치료제 개발에만 집중하고 있고 언론이 집중하고 있는데 이는 이해할 수 없다"며 "감염병이 확산된 상황에서는 자가 줄기세포치료제에 집중하는 것이 더 현명하다. 환자 치료법 역시도 일선 의료현장에서 선택해줘야 할 문제"라고 덧붙였다.
 
999999.JPG

그동안 자가 줄기세포 치료는 급성 호흡부전증(ARDS) 치료에 도움이 된다고 알려져왔다. 따라서 이번 감염병 사망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이 호흡기 질환인 만큼 큰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설명.

줄기세포 치료술은 환자 유래 조직에서 분리한 세포를 즉시 투여하고 동시에 체외에서 최소한의 조작만으로 숫자를 증식해 다시 환자에게 반복적으로 투여하는 방법이다.

줄기세포를 이용한 '약'인 '줄기세포 치료제'와 개념은 유사하지만, '줄기세포 치료술'은 음압, 개별 관리가 필요한 감염질환에서 자가 세포를 맞춤형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크게 다르다.

그러나 세포치료를 위해서는 평소에 자신이 미리 보유한 세포가 있어야 하는데, 아직 이를 미리 보유하지 못했고 차선책으로 본인과 유사한 타인세포를 배양해야 하는데 아직 법령으로 마련되지 못했다.  무엇보다 이런 치료방식이 너무 비싸 현재 상용화가 되어있지 못한 상황이다.

즉 학계에서는 치료 효과를 알고 있지만, 제도와 법 때문에 이를 활용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줄기세포학회 측의 주장이다.

세포 활용을 위한 방법으로 세포치료제와 병원배양세포, 최소조작 증식 밀폐 배양 등 3가지가 있는데 올해 8월 시행 예정인 첨단재생바이오법에서 대통령령이 위기극복 수준을 정할 수 있다는 것.

이에 이 회장은 "코로나19 치료와 관련해 자가세포를 쓰는 것은 현행법에 위배되지 않는데 앞으로도 만들어지는 법이 이를 규제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77777.JPG
▲첨단재생바이오법 규제 강도

이 회장은 "그동안 식약처 등 정부가 일회용 배양장치 컨셉을 이해하지 못했는데 규제의 범위를 최소화 해 최소한 의료기관이 조작 자율 배양을 유도할 수 있도록 시행령을 마련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만약 일회용 이동형 배양이 가능해지면 그동안 1,000만원 이상에 달하던 1회 치료비용이 1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낮아지면서 상용화가 가능해질 것이다"고 덧붙였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