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민 신임 심평원장, 취임후 첫 행보로 의협 방문

의협-심평원, 긴밀한 파트너십 약속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4-24 15:55

101010.jpg


김선민 신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장이 23일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이하 의협)를 방문해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의료진들에 대해 격려 메시지를 전하고, 심사청구 및 자율점검제도 등 일선 의료기관의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김선민 심평원장은 이 자리에서 "심평원장에 취임하고 첫 일정을 의협 방문으로 계획한 것은, 의협이 심평원의 가장 중요한 협력 파트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며, "앞으로도 의료계와 보다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교류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원장은 "코로나19로 의료진들이 많은 고생을 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의사들이 국민들에게 더욱 존경과 신뢰를 받게 되었다"라며, 최 회장과 임원진들에게 격려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진 대화에서 최대집 회장은 "코로나19로 일선 의료기관들의 심리적 긴장감으로 고통받고 있고 경영난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앞으로 코로나19 대응을 기존의 방식과 다르게 중장기적 문제로 접근해야 하며, 추후 안정기에 접어들면 국민들의 의료이용형태가 달라진 환경에 발맞춰 의료전달체계, 수가체계 등을 대폭 개편하는 작업이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의료기관의 심사 청구 및 자율점검 문제와 관련된 논의도 이어졌다. 변형규 의협 보험이사는 "의료기관들이 청구 프로그램을 입력하는 데 있어서 많은 애로점을 호소하고 있다. 청구가 보다 순조롭게 이뤄질 수 있도록 의협과 심평원이 실행 가능한 방법을 강구하고 협업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이어 "심평원의 자율점검제도 역시 의료기관 입장에서는 부담이 될 수 있다"며, 심평원 측에서 자율점검의 본래 취지를 생각해 줄 것과 함께 심평원과 의사회원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것을 제안했다.

한편, 이날 김선민 심평원장과의 면담 자리에는 의협 최대집 회장을 비롯하여 방상혁 상근부회장, 박종혁 총무이사 겸 대변인, 변형규 보험이사와, 심사평가원 이미선 심사실장, 김기원 비서실장이 함께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