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약품유통업도 코로나19 여파…세제 등 정책적 도움 요청

환자 급감에 매출 하락 직격탄…종합소득세 납부 유예 등 의견 모아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4-29 12:00

코로나19로 여파로 인해 의약품유통업계 역시 매출 하락 등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세제혜택 등 정부의 정책적 도움이 필요하다고 호소하고 나섰다.
 
한국의약품유통협회 전국지회장 협의회(회장 박호영·서울시의약품유통협회장)는 최근 회의를 열고 경제 활동 위축, 병의원 환자 급감에 따른 매출 하락 등이 겹치면서 경영에 타격을 입고 있다는 점에 의견을 모았다.
 
이날 지회장협의회는 코로나19로 인한 환자 급감에 따른 의료기관, 약국 매출 하락은 의약품유통업체 매출에 직격탄을 줬다는 점과 함께 주 52시간, 최저임금 인상 등에 따른 체질이 허약해진 의약품유통업계에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산업 위기 극복할 시간이 필요하다는 점을 지적했다.
 
이는 업체별로 차이는 있지만 지난 1분기에 20~30% 이상 매출이 하락했고, 2분기에는 1분기보다 더 심각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는 것.
 
실제로 의사협회도 최근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코로나19` 감염병 사태로 인해 지난 3월 매출이 지난해 동월 대비 2629만원(35.1%)가 감소했다고 밝힌바 있다.
 
이에 지회장협의회는 매출 하락에 따른 종합소득세 납부 유예, 수도세, 전기세 등 감면 등 다각적인 세제 혜택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특히 오는 7월부터 시작될 등재 의약품 재평가에 따른 약가 인하 정책 한시적 연기가 필요하고 거래 병원 납품 기한 연장 등을 통해 피해 보존이 필요하다는 점을 주장했다. 이에 앞서 최근 삼성서울병원은 의약품 입찰을 1년 연장한바 있다.
 
박호영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유통업계의 제2, 제3의 충격을 극복할 수 있는 정책적인 도움이 필요하다"며 "이번 지회장 회의를 통해 의견을 조율한 만큼 중앙회를 통해 정부에 의약품유통업계의 애로사항을 전달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박 회장은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통해 공적 마스크 공급 등으로 인한 의약품유통업계의 능력을 보여준 만큼 의약품유통업계는 앞으로도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지키는 일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