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사·유통업계 가교 역할…유통발전에도 기여"

[인터뷰] 비엘팜 이인철 신임 대표이사…34년 다국적사 경험 바탕으로 성장 실현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5-06 06:04
이인철 270.jpg
최근 34년간 다국적사에서 근무한 유통 전문가 이인철 씨(사진)가 부림약품 계열사인 비엘팜의 대표이사로 영입되면서 업계의 이목을 끌었다.
 
노바티스와 메나리니 등을 거치며 영업에서 시작해 유통 관련 업무를 수행한 그는 5월 1일 비엘팜의 신임 대표이사로 새로운 도전에 나섰다.
 
이인철 신임 대표이사는 "직장을 다니는 사람들은 이직을 하는데 여러 가지 이유가 있겠지만 저는 비전을 보고 이직을 결심했다"고 서두를 시작했다.
 
이 대표는 "제약사 전무로 더 이상 바랄 비전은 없다고 생각했는데 이곳에서는 성장하는데 많은 기여를 하고 이름을 남길만한 실적을 남기면 저에게는 엄청난 보상이라고 할까, 금전적인 보상이 아니고 직장을 조금 더 오래 다닐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며 "많은 챌린지가 있겠지만 해볼만하다는 생각을 했고 도매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밖에서 바라봤을 때 국내의 경우 유통업계는 다국적사 등의 적은 마진과 또 같은 업계 내에서 경쟁을 해야하는 상황이기 때문에 상당히 힘들다"며 "경험을 통해 양쪽의 입장을 알고 있으니까 제약사와 도매사 사이에서 가교역할을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실제로 그는 노바티스 영업부에서 14년간 근무했고 이후 유통 업무를 13년, 메나리니에서도 7년 8개월간 유통업무를 담당했던 만큼 다국적사와 유통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
 
특히 그동안 다국적 제약사와 유통사와의 협상을 했던 경험 등을 바탕으로 양쪽이 윈윈할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는 것이 그의 목표인 셈이다.
 
또한 현재 끊임없이 문제가 제기되는 저마진 문제에 대해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것이 그의 생각이다.
 
그는 "약국 위주의 유통사나 병원 위주의 유통사나 똑같이 비용적인 측면 등에 어려움이 많다"며 "이에 들어가는 비용적인 측면을 봤을 때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최소 마진이 9%는 돼야한다고 보고 이와 관련해서도 대화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이와함께 현재를 넘어 미래를 준비하는 작업을 해나간다는 방침이다.
 
이 대표는 "일본식 딜리버리 채널 도입 즉 채널별로 대표하는 대형유통회사와 직거래를 하고 나머지 유통회사는 대형유통회사에서 구매하는 방식이 자연스럽게 만들어 질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따라서 미래를 준비하는 병원공급 전문 대형 유통회사로서 내실, 혁신, 신뢰라는 부림의 핵심가치로 삼고 회사업무의 모든 측면에서 강화하고 어떻게 적용할 것인지 끊임없이 노력하고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인철 대표는 "타겟에만 한정하지 않고 더 높은 목표와 성과를 내기위해서 끊임없이 도전하고 고객 특히 제약사와 관련성을 유지하고 경쟁에서 도태되지 않도록 항상 혁신을 꾀할 것"이라며 "항상 일에 대한 열정을 가지고 모든 기회가 대세를 바꿀 수 있는 가능성이 있으므로 긍정적인 결과와 함께 좋은 결과물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노력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