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방목적 동물용 백신·심장사상충제, 처방대상 지정 부당"

동약협, 행정예고 의견서 접수 마감일에 반대 의견 제출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05-06 12:12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 확대 추진을 담은 입법예고안 의견서 접수 마감일을 앞두고 약사단체가 반대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대한동물약국협회(이하 동약협)는 농림부의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 지정에 관한 규정 일부고시 개정안' 행정예고 의견서 접수 마감일인 6일 최종 의견서를 제출했다.
 
개정안을 보면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의 지정 범위에 마취제, 호르몬제, 항생․항균제, 생물학적제제 및 전문 지식을 필요로 하는 동물용의약품의 일부 성분(제제)을 추가 지정하기로 했다.
 
이중 동물용 생물학적 제제로 개 종합백신을 포함해 반려동물용 심장사상충제 등도 목록에 이름을 올렸다.
 
이에 동약협은 먼저 개, 고양이 등 반려동물 종합백신과 지정됐던 개 광견병 백신의 지정해제를 요구했다.
 
반려동물의 치료용 약물이 아닌 예방목적의 백신을 지정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주장이다.
 
동약협은 "외국에서도 반려동물 보호자에 의한 자가접종을 권장하고 있으며 정맥주사, 근육주사에 비해 비교적 안전한 피하주사제까지 금지시키는 것은 과도한 규제"라고 지적했다.
 
또 동약협은 반려동물용 심장사상충 예방약 지정에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내놨다.
 
동약협은 "심장사상충 예방약은 치료목적이 아니라 예방목적으로 사용되는 구충제로 처방대상으로 지정하는 것은 동물병원에 과도한 독점적 권리를 보장해 주기 위한 정책으로 판단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동약협은 매 3년마다 처방대상품목을 지정하겠다는 농림부 제정안에 대해서도 반대 의견을 제출했다.
 
기한설정에 대한 사회적 합의가 없었고 3년 주기로 소모적인 논쟁을 유발하는 기한 설정에 반대한다는 입장이다.
 
동약협은 "일부 개농장 및 판매업자들의 불법 자가진료를 빌미로 선량한 반려동물 보호자의 예방약 투여까지 제한하는 과도한 규제는 수용할 수 없다"며 "향후 동물약 의약분업이 전제되지 않은 상황에서는 수의사처방대상품목의 신규지정에 대한 일체의 의견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농림부는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 확대를 담은 고시 개정안에 대해 6일까지 의견수렴을 거쳐 고시 후 6개월 이후 시행하기로 했다. 다만 항생·항균제 및 생물학적제제의 추가지정 성분은 1년 후 시행한다는 전제를 뒀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 함봐라
    이것을 보고 판단해라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tvh&oid=057&aid=0000221681
    2020-05-07 12:02
    답글  |  수정  |  삭제
  • 이넘들
    피하주사라도 놓아본적이 없는 약사들이 피하주사가 어쩌구 씨부리네...가소로운것들
    2020-05-20 21:00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