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한파, 건강검진 못 받은 사람들 이젠 검진해야"

"연말에 수검자 몰려…올해는 더욱 가속화 전망"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5-07 11:19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강남지부 건강증진의원(원장 임대종, 이하 건협강남)은 코로나 한파로 인해 1/4분기 건강검진을 못 받은 사람들은 하반기 건강검진 시 불편이 이어질 수 있어 이젠 검진에 나서야 한다고 전망하고 있다.
 

7777777.JPG


간질환, 혈압, 당뇨, 폐질환 및 신장질환 등의 기저질환을 조기 발견 할 수 있는 공단 일반건강검진 수검자 수가 전년도 1분기 대비 큰 폭으로 줄었다.

공단 일반건강검진 항목들은 면역력을 저하시키는 기저질환과 관계되는 항목들이 많다. 면역력의 중요성은 코로나19 등 감염질환의 예방을 위해서도 강조되고 있다.

당뇨, 폐질환, 신장질환 등 기저질환을 가진 사람이 감염되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서 회복이 늦어지는 것은 물론 치명적인 건강손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지게 된다. 

따라서 가능한 빠르게 검진을 받아서 이상소견이 있는 사람은 조기치료와 관리를 통해 건강을 유지 증진하는 것이 보다 바람직한 선택이다.

임대종 원장은 "코로나19가 유행하지 않았던 때에도 연말에 수검자가 몰리는 경향은 매년 반복되고 있다. 올해와 같이 연초 수검자가 큰폭으로 줄게 되면 연말에 수검자 몰림 현상이 나타날 수밖에 없다. 이렇게 되면 일반건강검진은 물론 국가암검진 등 특정검사항목의 예약과 검사를 받는 과정, 결과통보 및 유질환자 사후관리 등에 생각지 않은 불편이 초래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