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영약품, M&A 추진…유통업계 선진화·대형화 재원 마련

53년 업력 바탕…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와 공동투자 양해각서 체결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5-11 06:00

기영약품이 의약품유통회사 M&A 추진으로 제약업계 선진화와 대형화 재원 마련에 나섰다.
 
올해로 창사 53주년을 맞이한 기영약품(회장 최병규)은 지난 8일 국내 중견 PEF 운용사인 키스톤프라이빗에쿼티㈜(이하 `키스톤PE`)와 의약품 유통산업 관련 투자를 위한 공동투자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해각서 주요 내용은 ▲의약품 유통 및 관련 신사업 투자대상 발굴 ▲지분인수를 위한 공동투자 ▲PEF(의약품유통선진화펀드) 조성 등 헬스케어 산업내 유통 선진화의 로드맵을 그리는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
 
키스톤PE는 중소·중견기업 및 턴어라운드 관련 특화된 투자를 통해 명성과 실적을 입증한 유명 GP 하우스로 양사는 의약품 유통 선진화를 위한 지난 2년여 간의 꾸준한 논의를 통해 본 양해각서 체결에 이르렀다.
  
국내 의약품 유통산업은 약 3,000여개의 회사가 난립하고 그 규모와 거래특징도 모두 달라서 성장한계점에 도달했다는 지적을 받아왔고 따라서 이제는 제도적, 정책적인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다.
 
특히 유통 선진화를 위한 정부와 업계의 관심이 쏠려있는 상황에서 Consolidation을 (통합과 대형화) 목적으로 한 선진화펀드의 조성은 매우 긍정적인 영향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이다.
 
기영약품은 창업주인 故 최기홍 회장과 양영숙 고문(약사, 조선대 약대 2회 졸업)이 설립한 중견 의약품 유통업체로서 종로 기영약국 등 4개의 문전약국과 함께 대형 종합병원 위주의 안정적인 영업기반을 토대로 53년째 업력을 이어오며 제약업계 내 다양한 경험과 의약품 유통 관련 풍부한 노하우를 축적해왔다.
 
대한약사회 주요 임원을 두루 역임해온 양영숙 고문은 모범적인 활동으로 다수의 표창을 수상하는 등 약사사회 내의 두터운 신망을 바탕으로 기영약품의 탄탄한 토대 마련에 함께했다.
 
최병규 회장은 미국 페퍼다인대학 학부와 MBA를 졸업하고 씨티은행과 GE, 그리고 Ogilvy and Mather LA office에서 쌓은 풍부한 해외경험으로 글로벌 유통회사를 일찍부터 이해하고 선진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미 1999년에 한솔그룹 산하 삼거실업과 인수합병으로 도매업계 M&A 바람을 일으키며 업계 선진화, 대형화를 선도적으로 예측했고 현재의 기영약품을 일구어낸 장본인이다.
 
최 회장은 작년에 '기영비전 2023'을 선언하고 유통업계의 변화에 대응하며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으로 도약을 다짐했다.
 
2년전 직접 영입한 이재혁 대표를 통해서 전략TFT를 운영하고 ▲경영선진화와 조직문화혁신 ▲수익가치증대와 규모대형화 ▲고객가치실현 ▲신규사업 다각화를 전략적 목표로 정하고 내부로는 변화혁신과 본부제 시행, 임원과 팀장의 권한위임을 실행했다.
 
외부로는 신규사업 투자와 사업다각화, 글로벌 제휴를 모색하며 100년 기업을 향한 도약을 준비하면서 작년에는 창사이래 최대매출을 달성했다.
 
이재혁 대표는 미국 조지타운대학 정책대학원 석사출신으로서 Big4 컨설팅사인 아더앤더슨, 딜로이트를 거쳐 삼정KPMG 제약헬스케어 담당임원, 동화약품 전략기획실 상무, 현대약품 기획관리본부장(전무), 법무법인 바른 컨설팅투자본부장을 역임했다.
 
최근 20년간 제약 헬스케어산업의 경영과 투자 전문가로 잘 알려져 있으며, 2010년에는 국내 1위 유통기업 지오영과 골드만삭스의 투자유치를 성사시켰고, 이번 MOU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키스톤PE는 이번 MOU가 헬스케어 산업 내 유통 선진화에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며, 의약품 유통 선진화를 위한 전문 펀드의 `최초 출시`라는 의미를 부여했다.
 
기영약품 역시 키스톤PE의 자금지원과 함께 대형업체로서 발돋움할 든든한 동력을 확보함과 동시에 의약품 유통 관련 신사업 추진도 병행할 수 있게 됐다.
 
유통의 장점을 담은 다양한 전략을 시행해 제약업계 선진화에 이바지하겠다는 최 회장의 지향점을 신속히 실행해 가고 있는 기영약품의 미래와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