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여곡절 은평성모병원, 개원 1주년‥"변화 선도하겠다"

코로나19 위기 딛고 외래환자 3천 명·병상가동률 90% 돌파
지역사회 신뢰·사회적 역할 수행·4차 산업혁명 선도 역할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5-11 11:35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모두의 기대를 한 몸에 받으며 탄생한 은평성모병원이 5월 11일 오늘 개원 1주년을 맞았다.

신생병원 답지 않은 면모로 빠르게 지역사회에 자리를 잡은 은평성모병원은 올해 초 코로나19라는 복병을 만났음에도, 지역사회로부터의 신뢰를 바탕으로 향후 4차 산업혁명 의료 변화의 선두에 서겠다는 다짐이다.
 

은평성모병원(병원장 권순용)은 지난해 5월 11일 상급종합병원이 부재한 서울 서북부 권역인 은평구 진관동에 개원했다.

은평성모병원은 개원 1년 만에 은평구를 넘어 인근 서대문과 경기 삼송, 고양, 일산 등 주민 150만여 명의 응급질환과 중증질환 치료를 책임지는 지역 거점병원으로 자리매김하며 의료 인프라가 부족했던 서울, 경기 서북부의 의료지형을 변화시켰다.

특히 가톨릭의료의 가장 큰 경쟁력인 장기이식과 혈액암 분야에 역량을 집중해 개원 100일 만에 신장, 심장, 간, 췌장, 각막 등 5대 주요 장기이식에 성공한데 이어 지난 1년간 장기이식 59건, 조혈모세포이식 17건을 수행하며 중증질환 분야에서 저력을 보였다.

또, 다학제통합진료를 앞세운 센터중심 진료프로세스를 통해 그간 지역사회에서 소화하지 못했던 필수적인 의료안전망을 구축하며 심장혈관 수술 및 시술 1164건, 꿈의 암 치료기 트루빔 방사선치료 7,000건, 척추관절수술 3,202건, 최신 4세대 다빈치Xi 로봇수술 360건 등 눈에 띄는 성과를 올렸다.

지역응급의료센터로 지정받은 응급의료센터의 경우 연간 4만 3천여 명의 환자를 진료하며 서북부 지역의 대표 응급의료 거점으로 자리 잡은 가운데 북한산이 자리한 서북부 지역의 지리적 환경에 대응한 환자 헬기이송도 12건 시행하며 지역 주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지켜냈다.
 
이에 은평성모병원은 당초 목표보다 빠른 개원 5개월 후 808병상 전병상을 가동하고 2020년 초 하루 외래환자 3000명 및 병상가동률 90%를 돌파한 병원은 지역 보건의료환경 발전에 기여하는 지역밀착형 거점병원으로서 새로운 의료모델을 제시하며 지역주민의 신뢰 속에 운영 면에서도 안정세를 이어갔다.
 
▲(왼쪽) 은평성모병원 자율주행 로봇, (오른쪽) 음성 간호전자의무기록

은평성모병원은 지역사회 거점병원으로서의 역할에서 나아가 미래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하는 '스마트 병원'으로서의 이미지를 구축하고 새로운 시도에 나서 의료계의 관심을 모았다.

개원식에서 자율주행(Self-driving), 챗봇(Chatbot), 블록체인(Block chain) 기술을 탑재한 안내로봇 마리아(Maria)와 회진로봇 폴(Paul)을 공개하기도 했다. 특히 회진로봇 폴은 병동에서 의료진과 회진을 함께하는 로봇으로 의료진이 ID 카드를 접촉하면 해당 의료진이 치료하는 입원환자 목록을 제공하고 자율주행 기능을 통해 의료진을 안내하고 있다.

또 음성인식 의무기록(Voice EMR) 기술을 도입하여, 회진 시 의료진의 음성을 인식하고 이를 문자로 변환해 실시간으로 의무기록을 작성하도록 했다. 음성인식 의무기록은 병원 진료시스템과 연동해 진료기록, 검사영상 및 결과 등의 환자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해 의료진의 회진을 돕고 있다.
 
특히 지난해 11월에는 세계 최초로 음성으로 간호기록을 작성하는 인공지능 기반 간호전자의무기록(Voice Electronic Nursing Record) 시스템을 구축해, 간호사들이 일반 병실에서 간호나 처치를 하면서 실시간 음성 기록을 할 수 있게 했다.

이러한 성장 속에 올해 초 코로나19가 터지면서 은평성모병원에 한 차례 위기가 찾아왔다.

올해 2월 20일 은평성모병원을 이용한 환자가 코로나19 검사 양성반응이 나오면서, 응급실을 비롯한 병원 진료 기능이 약 2주 동안 중단된 것이다.

확진자 발생 즉시 곧바로 병원을 폐쇄한 은평성모병원은 전화위복의 정신으로, 전 병원을 방역하고, 감염관리를 강화하기 위한 병상 재배치, 전자문진 실시, 최신식 음압격리병실 확충 및 안심병동 마련 등의 조치를 취했다.
 

뼈 아픈 시간을 견디고 개원 1주년을 맞이한 은평성모병원은 지역사회로부터 다시금 신뢰를 얻고, 그와 동시에 사회적 역할을 수행하며 미래 병원으로서 변화를 이끌어가겠다는 다짐이다.

은평성모병원은 먼저 혈액암 분야 전문성 강화를 위해 혈액병원 내에 다발골수종센터를 신설했고, 새로운 수술법을 적용해 통증과 수술 합병증을 줄이는 미세침습수술센터, 노인 인구와 만성적인 퇴행성 및 대사성 질환이 많은 지역적 특성을 고려한 노년의학과를 신설하는 등 모든 진료과에 지역적 특성을 반영해 서비스 수준을 높이고 있다. 또, 향후 망막센터 개설 등 지역사회 수요가 많은 분야를 지속적으로 개척할 예정이다.
 
은평성모병원은 자선진료와 맞춤형 건강강좌, 자선회 설립 등 지역주민과 함께 호흡하는 가톨릭 영성을 실천하며 소외계층과 의료취약계층을 위한 지역 보건의료환경 증진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실제로 故 김수환 추기경 선종 10주년을 맞아 개원과 동시에 진행한 '다시봄 각막이식 지원사업'은 개원 후 총 10명에게 생명의 빛을 선물했으며 2020년에도 15명의 각막이식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역 내 복지시설과 성당을 중심으로 개최한 20여 차례의 찾아가는 건강강좌와 이동진료, '우리 가족 건강지킴이'를 테마로 한 19개의 릴레이 건강강좌도 주민들로부터 큰 관심을 받았다.

교직원들이 역시 자발적으로 발족한 '은평성모자선회'를 통해 모금과 봉사활동을 전개하고 최근 지역 복지단체에 코로나19 극복 성금을 전달하며 진료 외적인 부분에서도 의료기관의 사회적 소명을 다하고 있다.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이 환자들에게 개원 1주년 인사를 하고 있다.

권순용 병원장을 비롯한 은평성모병원 주요 보직자들과 교직원들은 개원 1주년을 맞아 11일 본관 1층 로비에서 손소독제 2천여 개를 지역주민들과 환자들에게 직접 나눠주며 1년간의 성원과 믿음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권순용 은평성모병원장은 "지난 1년간 변화의 선두에서 지역과 함께 성장하는 새로운 의료문화 창출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왔다"면서 "지역주민과 환자들이 보내준 신뢰를 바탕으로 환자들의 마음까지 치유하는 병원,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의료분야 4차 산업혁명 선도병원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교직원들과 함께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