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 중 감염된 간호사 10人‥'이달의 간호사 영웅'

간호협회, 국제 간호사의 날 기념 '간호사 영웅' 선정해 발표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5-12 16:30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코로나19 사태에서 가장 최전선에서 헌신하고 있는 간호사들이 '이달의 간호사 영웅'으로 선정됐다.
 
 
대한간호협회(회장 신경림)는 12일 국제 간호사의날 기념식에서 코로나19 기간 중 확진자를 돌보다 감염된 간호사 8명,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 도중 확진된 2명 등 총 10명을 '이달의 간호사 영웅'으로 선정해 발표했다.

간호협회는 세계 간호사의 해를 맞아 5월부터 12월까지 매달 이달의 간호사 영웅을 선정키로 했다. 간호사 영웅을 선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전 보훈병원 간호사인 김성덕씨(42)는 3월 8일부터 22일까지 대구시 동산병원에 의료 지원을 다녀와 자가 격리 중이던 4월 4일 확진 판정을 받고 전북대병원에서 39일째 격리치료를 받고 있다. 11일 현재 코로나19 검사에서 1차 음성이 나왔고, 12일에도 음성 판정이 나오면 퇴원이 가능하다.

김성덕 간호사는 퇴원 후 또 다시 2주간 자가 격리한 뒤 병원으로 복귀한다. 김 간호사는 대전에 남편과 세 자녀가 있다.

강정화(51) 간호사는 전북에서 간호사로 근무하다가 대구 지원을 신청, 2월27일부터 45일간 대구 영남대병원에서 근무한 뒤 대구에서 자가격리하던 중 확진판정을 받았다. 강 간호사도 현재 전북대병원에 입원중이다.

간호협회는 "다른 간호사들은 실명이 소개되면 개인이나 가족들이 신원 파악에 따른 불이익을 받을 수 있어 명단 공개를 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2월 23일 경기도 양평군 국립교통재활병원에서 대구 남구보건소로 의료지원을 갔던 간호사 A씨는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은  3월 1일 서울대병원에 입원했는데 4일 경증환자로 퇴원이 확정되면서 양평군 격리시설로 이송 조치됐다.

명지병원 간호사인 20대 여성 B씨는 격리병동에서 근무해오다 4월 24일 일반병동으로 근무지 변경을 위해 치른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통보로 입원 후 치료한 결과 5월 5일 완치돼 퇴원했으며, B씨와 함께 근무한 C씨도 26일 최종 확진 판정을 받고 입원 중으로 현재 상태는 호전 중이다.

대구 영남대병원은 4월 29일 확진 환자 병동에서 근무했던 간호사 2명(D, E)성으로 판정됐는데, 파견 간호사 1명이 근무 종료 후 자가 모니터링 기간을 마치고 시행한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고 이후 동일 병동 근무자 전수 조사 결과 간호사 1명이 확진자로 확인됐다. 

부산 감염병전담병원인 부산의료원 간호사 F씨는 대구의 요양병원에서 전원된 코로나19 환자를 돌보는 병동에서 근무하다 4월 19일 부산의 첫 의료진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에 전념해오다 5월 8일 완치돼 퇴원했다.

대구지역 감염병 전담병원인 대구의료원은 4월6일 코로나19 확진 환자를 돌보는 병동 소속 간호사 G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선별진료소에서 검체채취 도중 확진된 간호사는 2명이다.

한편, 국제 간호사의 날을 맞아‘코로나 사태 이후 간호사 역할과 권익 향상’을 주제로 열린 이날 기념식은 신경림 대한간호협회장과 각 시도 회장단, 그리고 코로나19의 최전선에서 사투 중인 현장 간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재난으로 생활 속 거리두기 차원에서 사상 처음으로 다자간 화상회의로 진행됐다.

이번 화상회의는 감염대란에서 우리 간호사들의 보여준 숭고한 헌신과 희생이 국민의 건강과 안전과 직결한다는 공감 아래,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간호사의 역할을 새롭게 정립하고 권익 향상의 실질적인 토대를 구축하고자 마련됐다.

특히, 소록도에서 국내 한센병 환자 간호에 일생을 바친 마리안느 간호사가 "대한민국 간호사들의 활약상은 여기 뉴스에도 나올 정도로 대단하고 널리 알려져 있다”며“보다 젊을 때 환자들 더 사랑해주고, 더 봉사해주고, 더 치료해주길 바란다"라는 응원 메시지를 보내 대한민국 간호사가 지닌 저력과 위대함을 높이 평가해 그 의미를 더했다.

이후 코로나19 현장 간호사들의 체험사례 발표와 주제 토론이 이어졌는데, 간호사의 수급 불균형과 처우 개선에 정부 차원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대구동산병원 이은경 간호사는 "간호사의 피로도를 줄이는 방안, 안전 확보를 위한 대책 마련, 숙련된 양질의 간호인력 확보가 향후 감염병 대응에 있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경림 회장은 "국민들이 보내준 응원과 사랑이 현장에서 간호사를 지탱하는 유일한 힘이었으며, 덕분에 과분한 사랑까지 받아 고마울 따름"이라면서 "코로나 19 사태의 경험을 교훈으로 삼아 제2의 코로나 대유행에서도 이길 수 있도록 감염병 전문병원과 전담 인력 확보 등 감염병 상시 전담 체계 구축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간호계]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 수아
    간호사 영웅으로 선정되신 10분의 간호사님들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코로나19의 최전선에서 하루하루 버티시며 얼마나 무섭고 두려우셨을까 생각됩니다. 또 감염된 사실을 알게되었을 때는 얼마나 무서우셨으까요? 여러분의 희생과 봉사로 우리나라의 코로나가 안정화되고 있다고 생각됩니다. 수상하신 분들 뿐만 아니라 모든 간호사님들의 땀과 노력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늘 기억하고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0-05-19 14:36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