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능 논란 '콜린알포세레이트', 7월까지 급여 적정성 재평가

복지부, 건정심서 추진 계획 보고… 내년부터 의약품 재평가 제도화 추진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05-15 18:23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효능 논란이 지속됐던 뇌 기능 개선제 '콜린알포세레이트'에 대한 정부의 급여 적정성 재평가가 현실화됐다.
 
대상은 올해 3월 기준 229품목으로 약제 임상적 유용성 등 급여 적정성을 오는 7월까지 평가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15일 열린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통해 의약품 급여 적정성 재평가 계획을 공개했다.
 
 
복지부에 따르면 약제비 지출 효율화와 의약품 오남용 방지를 위해 등재된 약제에 대한 임상적 유용성 등 급여 적정성을 재평가한다.
 
효과가 입증되지 않은 약제에 대한 건강보험 재정 낭비를 막기 위한 재평가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된 것이 배경이다.
 
복지부는 공청회, 제급여평가위원회 등을 통해 전문가와 업계 의견을 수렴해 의약품 재평가 기준과 방법을 마련하고, 평가대상을 선정했다.
 
예상대로 재평가 대상약제로는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가 선정됐다.
 
이는 최근 처방건수 및 청구금액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고, 주요국에서 건강기능식품으로 사용하고 있다는 점이 고려됐다. 또 임상적 근거가 불분명함에 따라 대상약제로 선정했다는 설명이다.
 
 
콜린알포세레이트 청구액은 지난 2016년 1,676억원(98만명)에서 2017년 2,148억원(121만명), 2018년 2,739억원(148만명), 2019년 3,500억원(185만명)으로 급격히 증가해왔다. 3년 평균증가율은 약 28%다.
 
임상적 근거로는 전체 효능 중 알츠하이머 치매에 관한 문헌만 존재하고 있다.
 
이에 복지부는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동 약제의 임상적 유용성, 비용효과성, 사회적 요구도 등 급여적정성을 평가(~7월)하고, 장기적으로 의약품 재평가를 제도화(’21년)할 계획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