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화알부민 검사, 외부 역박동술 등 2개 비급여 건보 적용

건보 보장성 강화 후속 조치…환자 의료비 부담 1/3~1/5 줄어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0-05-15 18:30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당뇨관리를 위한 당화알부민 검사, 협심증 환자 심장 기능을 강화하는 증진된 외부 역박동술 의료행위에 대해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15일 보건복지부는 올해 들어 첫 대면으로 개최되는 2020년 제7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이같은 내용을 보고받았다.


당화알부민 등 비급여 건강보험 적용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 후속 조치다.


우선 기존 방법으로 정확한 혈당수치 측정이 어려운 만성신부전, 혈색소병증 등 중증환자의 당뇨 관리에 유용한 당화알부민 검사에 대해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기존에 비급여로 2만3000원 비용부담이 발생했으나, 건보적용으로 4000원 비용만 부담하면 된다.


기존 약물치료나 중재적 시술을 시행할 수 없는 불인성 만성 안정형 협심증 환자의 심장 근육을 강화하는 증진된 외부 역박동술 의료행위에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환자가 전액 비급여로 8만9000원 비용을 부담했으나, 건보 적용으로 2만4000원 내외 비용만 부담하면 된다.


이러한 보험적용을 통해 환자 의료비 부담이 1/3~1/5 이하 수준으로 줄어들게 된다.


보건복지부는 “기존 치료방법 적용이 어려운 중증환자에게 당뇨 검사 등 유용한 검사를 가능하게 해 정확한 진단과 치료결과 향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