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신 청문 절차 임박… 허가 취소 여부 결정에 '관심'

식약처, 22일 청문 통해 허가 취소 여부 최종 결정… 취소 불가 탄원서 변수 부상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5-20 11:55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 무허가원액 사용, 정보 조작 등으로 메디톡신의 품목 허가 취소에 무게감이 실린 가운데, 청문회를 앞두고 변수가 등장해 실제 결정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오는 22일 메디톡스사의 메디톡신에 대한 허가 취소 여부를 결정하는 행정 절차 진행을 위한 청문회가 예정돼 있다.
 
이는 지난달 17일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메디톡신에 대한 잠정 제조·판매·사용 중지와 함께 착후나 품목허가 취소의 행정처분 절차에 따른 것이다.
 
지난 4일로 예정돼 있던 이번 청문은 청문 주재자의 일신상의 사유에 따라 청문주재자가 변경되며 행정절차법에 따라 청문에 관한 사항을 다시 통지하며 한차례 연기 됐다.
 
이에 오는 22일에 식약처는 청문회를 통해 회사 측의 입장을 듣고 품목 허가 취소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이번 품목허가 취소와 관련해서는 식약처의 발표 이후 품목허가 취소에 무게감이 실렸다.
 
이는 수년간 무허가 원액을 사용하고, 정보조작으로 출하 승인을 받은 것이 사실이라면, 허가 취소 대상이 당연하다는 의견 등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특히 허가 취소 결정에 앞서 제조·판매 중지를 막기 위한 메디톡스의 시도 역시 현 상황에서는 불발된 상태다.
 
이를 보면 지난달 대전지방법원은 메디톡스가 대전지방식품의약품안전청장을 상대로 청구한 제조·판매정지 처분과 관련한 집행정지신청을 기각했다.
 
현재는 메디톡스가 다시 항소를 진행했지만 집행정지 신청이 기각됐고, 곧 허가취소 여부가 결정될 상황인 만큼 청문회 이후 결정이 영향이 미칠 것으로 풀이되는 상황이다.
 
여기에 주주들 역시 잘못된 정보로 투자에 임하게 했다는 이유로 소송을 제기하는 등 메디톡스에 악재가 이어졌다.
 
하지만 최근 대한미용피부외과학회는 식약처에 품목허가 취소는 가혹한 조치라는 내용의 탄원서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상황은 더욱 복잡해졌다.
 
이는 실제로 메디톡신을 국민들에게 사용해 온 의사들의 의견 역시 일방적으로 무시하기는 어렵기 때문이다.
 
다만 품목허가 당시의 허위자료 제출 등 문제점이 상당하다는 점과 당초 식약처가 발표 직후 즉시 행정처분 절차에 착수했던 만큼 실제 결정 역시 그대로 유지될 가능성도 큰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해당 탄원서가 식약처의 품목허가 취소 결정에 얼마나 영향을 미칠 수 있을지도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메디톡신이 국내에서 품목 허가 취소가 이뤄진다면, 현재 시판 여부를 심사 중인 중국 진출 역시 불투명해질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