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국내 최대 규모 세포치료제 GMP 허가 완료

이뮨셀엘씨 연간 2만pack 생산 가능…세포치료제 CMO 사업 본격화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5-20 14:46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GC녹십자셀(대표 이득주)은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용인 셀센터 내 GMP시설의 제조허가를 획득했다고 20일 밝혔다.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셀센터(Cell Center)는 2016년 첫 삽을 뜬 후, 2018년 연면적 2만820m²(약 6300평)에 지하 2층, 지상 4층 규모로 완공해 최근까지 GMP허가를 위한 시험과 밸리데이션(Validation)을 진행했다.
 
셀센터는 GC(녹십자홀딩스)와 GC녹십자셀이 약 1100억 원을 투자했으며, 이중 세포치료제 생산 및 연구개발에 최적화된 시설과 장비에 700억 원을 투자했다.
 
이번 제조허가를 통해 셀센터에서 연간 2만pack의 이뮨셀엘씨주 생산이 가능하며, 현재 생산시설인 서울 가산동 GMP는 2020년 하반기까지 용인 셀센터로 통합 이전을 완료할 예정이다.
 
셀센터는 세포치료제 생산에 최적화된 cGMP수준의 첨단 설비 및 생산시설을 갖추고 있으며, 고도화된 관리 및 생산을 위한 전산시스템을 도입해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세포치료제 생산시설로 국내 최대 규모이다.
 
이뮨셀엘씨주는 2007년 간암에 대한 항암제로 허가 받은 후 230명을 대상으로 임상 3상 시험을 마쳤으며, 그 결과를 2015년 세계적인 소화기학 학술지 'Gastroenterology'에 발표하며 세계적으로 주목받은 바 있다.
 
또한 국내세포치료제 중 최초로 2015년 연간 매출 100억 원을 달성했으며, 지난 2019년 약 350억 원을 달성하여 명실상부 국내 1위 세포치료제로 자리매김했다.
 
셀센터는 이뮨셀엘씨주 생산CAPA 확대 이외에도 세포치료제 전문 CMO사업 및 차세대 세포치료제 연구개발 부문에서 GC녹십자 R&D센터와의 시너지효과를 극대화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한 전략적인 투자이다.
 
GC녹십자셀 이득주 대표는 "셀센터 제조허가를 통해 이뮨셀엘씨주 생산 CAPA를 확보하고 생산성 향상 및 장기적으로 원가절감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며 "최첨단 생산시설을 통해 글로벌 수준의 높은 안정성과 품질을 갖춘 세포치료제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히 "고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세포치료제 CMO사업을 본격화해 미국 임상시험용 의약품 생산을 준비하고 있으며, 차세대 세포치료제로 연구개발하고 있는 CAR-T치료제와 글로벌시장 진출 등에서 가시적인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GC녹십자셀의 주력제품인 면역항암제 이뮨셀엘씨는 환자 자신의 혈액을 원료로 만드는 환자 개인별 맞춤항암제로, 특수한 배양 과정을 통해 항암 기능이 극대화된 강력한 면역세포로 제조해 환자에게 투여하는 새로운 개념의 항암제로 각광받고 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