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협 31대 집행부, 첫 이사회 열어 "투명회무 실현"

16개 상설위 9개 특별위 대상...6월 9일까지 접수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5-20 16:05

10100.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대한치과의사협회 31대 집행부가 첫 이사회를 열고 공약의 일환으로 투명하고 공정한 회무 운영을 위해 위원회별 개방형 공모제를 시행에 나섰다.


이를 통해 현재 각 사회분야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치과의사 회원들에게 자발적인 회무 참여 기회를 확대해 나감으로써 협회와 회원간 소통을 강화하고 회원들의 민심을 회무에 적극 반영하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대한치과의사협회(협회장 이상훈, 이하 치협)는 지난 5월 19일(화) 저녁 7시에 협회 대회의실에서 31대 집행부 초도이사회를 열고 개방형 공모제 시행, 2020회계연도 수정예산(안) 등 다양한 상정 안건을 논의했다.


이번 공모대상은 총무위원회를 비롯 치무·법제·국제·재무·공보·공공군무·자재표준·보험·정보통신·기획·대외협력·문화복지·홍보·수련고시·경영정책 등 16개 상설위원회와 개원질서확립 및 의료영리저지 특별위원회를 비롯 치과계 제도개혁 회원민원처리위원회(前 회원고충처리위원회), 국립치의학연구원 설립 추진, 청년위원회 보조인력문제해결, 양성평등, 회원민의수렴, 개원환경개선 등 9개 특별위원회이다.


자격요건은 정관 제9조 회원의 의무를 다한 회원이면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5월 20일부터 6월 9일까지 접수하면 된다. 지원방법은 협회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업로드된 지원서 양식을 다운받아 응모 희망 위원회 등을 기재해 치협 총무국(secretary@kda.or.kr)으로 서류를 전송하면 된다.


치협은 전 회원을 대상으로 안내 문자를 발송할 예정이며 치과전문지 등을 통해 적극 홍보해 회원 참여를 독려할 방침이다.

이날 이사회에서는 지난 제69차 정기대의원총회에서 관항목 변경을 전제로 통과된 예산안과 관련하여 공약실천특별사업비 2억원 증액, 코로나19 대책비 1억원 신설 등 일반회계 약 60억원의 예산으로 2020회계연도 수정예산(안)을 승인했다.


아울러, 새 집행부 출범에 따라 각 부회장들의 업무분장을 결정했다. ▲장재완 부회장-법제, 정보통신, 홍보 ▲홍수연 부회장-자재표준, 대외협력 ▲김홍석 부회장-치무, 재무, 공보 ▲김철환 부회장-학술, 수련고시 ▲마경화 부회장-보험 ▲김현선 부회장-공공군무, 기획 ▲송호용 부회장-국제, 경영정책 ▲이민정 부회장-문화복지 등으로 최종 확정했다.


또한, 새 치과의료정책연구원장에 김영만 전 부회장을 임명했다.


이상훈 협회장은 "김영만 전 부회장은 치과계의 숙원과제와 관련된 여러 법안들에 대해 국회, 정부에 해결을 촉구해 온 열심히 발로 뛰어온 분이다"며"아직 통과되지 못한 법안 통과를 위해 계속적으로 노력해 주실 것이고 향후 새로운 연구과제나 정책들을 수립하고 추진하는데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평가했다.


김영만 원장은 임명장을 수여받은 후 "부족하지만 31대 집행부가 반드시 성공할 수 있도록 일조를 하겠다. 집행부 임원들과도 적극 소통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치협은 지난 제69차 정기대의원총회에서 통과된 ‘치의신보 협회장 선거 편파보도 및 재발방지의 건’과 관련하여 당시 관련기사 보도 경위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치의신보 협회장 선거보도 조사특별위원회를 구성키로 하고 위원회는 회장단에 위임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