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2021년도 수가협상, 한의 보장성 강화 박차 계기 되길"

건보공단-한의협, 2021년 수가협상 1차 협상 돌입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05-21 10:55

[메디파나뉴스 = 신은진기자]코로나19 대응과정에서 참여 여부를 두고 갈등을 빚어왔던 한의계와의 수가협상이 시작됐다.
 
21일 건강보험공단과 대한한의사협회는 2021년도 요양급여비용계약(수가협상)을 위한 수가협상단 상견례 및 1차 협상을 개최했다.
 
이번 수가협상에는 ▲건보공단 강청희 급여상임이사(단장), 정해민 급여보장실장, 박종헌 급여전략실장, 윤유경 수가계약부장과 ▲한의협 이진호 부회장(단장), 박종훈 이사, 김용수 이사, 초재승 이사가 참석했다.
 
이진호 한의협 부회장(단장)은 본격적인 수가협상 시작에 앞서 "국가적으로 어려운 시기를 겪으면서 잘 준비된 의료체계가 국민건강에 도움이 되고 국가위기를 벗어나게 함을 체득했다. 모든 의료분야에서 준비가 잘 되어있어야 함을 느낄 수 있었다"며 "저변에 충분한 수가와 합리적 경영이 뒷받침되어야 질 좋은 의료가 준비될 수 있다. 그러한 측면에서 수가협상을 바라봤으면 한다"고 말했다.
 

특히 이 부회장은 보장성 강화 정책에서 한의계가 소외되어 왔음을 지적하며, 수가협상이 한의분야 보장성 확대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진호 부회장은 "단순히 모두가 어렵다라고만 하기보다는 이를 한 단계 넘어 국가위기를 벗어날 수 있는 충분한 의료체계와 그를 보상할 수 있는 체계가 준비될 수 있길 바란다"라며 "한의는 보장성 강화를 외쳤음에도 전체 비중에서 변화가 없었다. 이 자리를 빌어 보장성 강화에 박차를 가할 수 있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건보공단은 한의협의 의견을 충분히 경청하겠다고 답했다.
 

강청희 국민건강보험공단 급여상임이사는 "국가적 재난을 불러온 코로나19로 인해 우리사회는 고통을 받고 있음에도 변화와 상생을 통한 새로운 활로를 개척하고 있다"며 "공단은 가입자인 국민을 대신해서 공급자 단체와 투명한 협상을 통해, 원만한 합의에 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 진정성과 투명성을 바탕으로 성의있고 내실있는 협상을 통해 공정의 사회적가치를 실현할 것이며, 가입자와 공급자의 간극을 좁히는 균형점을 찾는 역할을 양면협상가의 위치에서 적극적으로 수행하겠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