척추·근골격계 MRI 급여화 앞두고 의협 '대응 협의체' 구성

2020년부터 전체 MRI 비급여 규모의 65.2% 급여화 예정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5-21 12:00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올해와 내년 척추·근골격계 MRI 급여화 앞두고 의사단체가 '협의체'를 구성해 대응에 나선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이하 의협) 지난 20일 상임이사회에서 '척추·근골격계 MRI 검사 급여화 대응 협의체 구성'을 의결했다.

위원장에는 박진규 기획이사가 임명되었으며, 간사에는 지규열 보험이사, 위원은 향후 유과학회 및 의사회 추천으로 약 10명 내외로 꾸려질 전망이다.

지난 2017년 8월 9일 발표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에 따라 정부는 의학적으로 필요한 모든 경우에 2021년까지 MRI 및 초음파 검사가 보험급여화가 이뤄진다.

구체적으로 2019년에는 두경부, 복부, 흉부, 전신 등 MRI급여화가 진행됐으며, 하복부, 비뇨기, 생식기의 초음파 급여화가 이뤄졌다.

2020년에는 척추 MRI, 흉부, 심장 초음파에 이어 오는 2021년에는 근골격 MRI, 근골격, 두경부, 혈관 초음파 급여화가 예정되어 있는 상황.

의협은 "급여전환된 일부 항목들에서 정부의 재정추계보다 실제 지출이 높게 파악되면서 정부는 기존 발표한 급여기준을 보다 강화하고 정밀 검사·현장점검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2020년부터는 전체 MRI 비급여의 65.2%에 해당하는 3300억원 규모의 척추, 3700억원 규모의 근골격계 MRI 검사 급여화가 예정되어 있어 이에 대한 조속한 대응방안 모색이 필요해 협의체를 구성했다"고 전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