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로직스, GSK와 2억3100만달러 규모 계약 체결

바이오의약품 생산시설 공급 계약…포트폴리오 위한 추가 생산용량 확보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5-22 08:47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GSK(GlaxoSmithKline)社와 삼성바이오로직스(대표이사: 김태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생산시설을 GSK에 공급하기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회사 측에 따르면 GSK는 이를 통해 혁신적인 바이오의약품을 추가로 생산·공급할 예정이다.
 
이번 계약에 따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GSK에 대규모 바이오 의약품 생산을 위한 시설을 공급할 예정이다. 생산 규모는 GSK의 향후 요청에 따라 변동될 수 있으며 GSK는 이번 계약으로 기존 생산 네트워크를 더욱 보강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GSK의 제약 구매(Pharmaceuticals Supply Chain)부문 사장(President)인 레지스 시마드(Regis Simard)는 "삼성바이오로직스와의 오늘 계약은 기존 GSK의 세계적 의약품 생산능력을 더 보완하고 강화하며, 환자에게 필요한 혁신적인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제공 할 수 있도록 도와 줄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김태한 사장은 "GSK와의 장기 계약을 발표하게 되어 매우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고객이 바이오 의약품을 환자에게 더 빨리 공급할 수 있게 하기 위해 바이오 제약 산업에 진출했다. 우리의 목표를 공유하는 회사인 GSK와 협력하게 되어 기쁘다"고 전했다.
 
한편 이 계약은 8년 동안 2억 3100만 달러 이상의 규모다. 이번 계약은 2020년 기술 이전을 시작으로, 2022년 최초의 상업 공급이 예상되는 Benlysta(belimumab)의 상업 생산물량을 담당할 예정이다. 향후 추가적인 specialty-care 제품으로 확장될 수 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