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협 "환자건강 지킬 수 있는 수가 책정 이뤄져야"

건보공단-병협, 2021년 수가협상 1차 협상 개최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05-22 16:26

[메디파나뉴스 = 신은진기자] 문케어 진행과정에서 정부와 원만한 합의를 이뤄왔던 병원협회가 내년도 수가협상을 시작했다.
 
21일 건강보험공단과 대한병원협회는 2021년도 요양급여비용계약(수가협상)을 위한 수가협상단 상견례 및 1차 협상을 개최했다.
 
이날 수가협상에는 ▲건보공단 강청희 급여상임이사(단장), 정해민 급여보장실장, 박종헌 급여전략실장, 윤유경 수가계약부장과 ▲병협 송재찬 상근부회장(단장), 유인상 보험위원장, 박진식 보험부위원장, 이영구 보험부위원장이 참석했다.
 
병협은 공감대를 기반으로 수가협상이 이루어지길 바란다며 수가협상의 포문을 열었다.
 
송재찬 병협 상근부회장은 "그간 병원계는 의병정협의체 등을 통해 수가계약방식에 대해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고 공감대 형성도 있었다. 협상이 합리적이고 과학적으로 진행됐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병원계를 포함한 많은 이들이 경영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고려해, 환자 건강을 지킬 수 있는 지반이 될 수 있는 환산지수 계약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 공단도 적극적으로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강청희 국민건강보험공단 급여상임이사는 "코로나19로 인해 혹독한 시련과 고통의 시간을 경험하고 있으나 다행스러운 점은 우리 병원계가 그동안 다져온 저력, 자발적인 방역 노력 그리고 선제적 대응능력 덕분에 의료 인프라 붕괴의 위기를 넘어 국민건강을 공단과 함께 지키고 있다는 사실이다"며 "이번 코로나19의 진단과 치료괴정에서 확인된 사회보장의 든든한 버팀목 아래 우리모두 안전할 수 있었다. 그동안 보장성 강화에 적극 협조해 주신 병협에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병원계에 감사를 전했다.
 
다만 코로나19의 피해상황이 수가협상에 반영되는 문제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강청희 이사는 "가입자와 공급자의 간극을 좁히는 균형점을 찾는 양면협상가의 역할도 적극적으로 수행하겠다"면서도 "환산지수 인상률 결정은 어느 특정한 상황을 고려해서 분절적으로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매년 반복되는 연속선 상에서 이뤄지게 되며, 보험료를 지불하는 국민이 감내할 수 있는 재정여력 범위 내에서 결정된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드린다"고 강조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