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비껴간 의약품·화장품 등 보건산업…종사자 4.9%↑

1분기 총 종사자 수 92만5000명…수출, 사업장 증가 등으로 고용 안정적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0-05-25 18:47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보건산업 총 종사자 수는 코로나19가 닥친 올해 1분기에도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20년 1분기 보건산업 고용 동향’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보건산업 총 종사자 수는 92만5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4.9%(4만3000명) 증가했다.


분야별로는 의료서비스 76만2000명(+5.2%), 의약품 7만3000명(+4.4%), 의료기기 5만2000명(+4.3%), 화장품 3만7000명(+2.2%) 등이었다.


최근 국내 바이오시밀러 수출 확대 등에 따라 ‘생물학적 제제 제조업’ 부문 종사자 수가 2012명으로 18.3% 증가했다.


코로나19로 국내 진단키트에 대한 관심이 증대하면서 ‘의료용품 및 기타 의약 관련제품 제조업’ 종사자 수가 5.2% 증가했다.


화장품은 대외수요 감소와 외국인 관광객 급감 등이 판매 부진으로 이어져 종사자 증가율이 상대적으로 낮았다.


의료서비스 분야에서는 한방병원과 요양병원 사업장 수가 증가하면서 관련 종사자 수요가 확대됐다.


연령별 종사자 수는 29세 이하가 26만8000명(29%)으로 가장 많았고, 30대 25만8000명(27.9%), 40대 21만3000명(23.1%), 50대 이상 18만5000명(20%) 순이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68만9000명으로 74.5%를 차지했고, 남성이 23만6000명으로 25.5%였다. 산업별로는 여성이 의료서비스와 화장품에서, 남성이 의약품과 의료기기 산업에서 각각 높았다.


신유원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산업통계팀장은 “코로나19 사태로 국내 산업이 힘든 시기를 겪고 있음에도 보건산업 일자리는 K-바이오, 진단키트 제조업 분야, 병원 등 서비스업 등에서 모두 늘어나고 있다”며 “바이오헬스 미래 의료기술 분야 전문인력 양성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가 지속적으로 창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