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업 "내달 30일 공적 마스크 약국 판매 종료했으면…"

정부 연장 계획 검토, 약사회는 종료 의사 밝혀… "회원 피로도 가중 등 고려한 결정"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05-26 06:08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정부가 오는 6월 30일 종료되는 공적 마스크 제도를 연장하겠다는 계획을 검토 중인 가운데 약사회가 공적 마스크 판매를 종료하겠다는 의지를 보이고 있어 주목된다.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사진>은 지난 25일 대한약사회 출입기자단과 만나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김 회장은 이날 "공적마스크의 법적 존속기간은 6월 30일까지로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고시'에서 규정하고 있다"며 "정부에서는 연장할 생각도 있지만 약사회로서는 이제 연장없이 마무리를 검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6월 30일 이후의 공적마스크와 관련한 정책은 정부 측과 여러 차례의 협의 과정이 진행될 것이고, 약사회도 상임이사회와 지부장회의 등을 거쳐 결정하겠지만 약국의 피로도가 과중하고 코로나19의 진정 분위기 등도 고려하면 그만했으면 한다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공적마스크 공급과 관련 약국의 사정에 대한 고려가 부족한 정부 측의 일방적 결정 방식에 대한 일선 약국들의 불만을 수용하기 위한 조치로도 풀이된다.
 
공적 마크스 판매 종료를 처음으로 언급한 약사회로서는 향후 출구전략을 위한 고민과 함께 회원들의 '할 만큼 했다'는 이야기를 받아들여야 하는 시기라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공적 마스크에 대한 약국의 공급 업무 부분에 손을 놨으면 한다는 의견을 이야기했고 향후 지부장들과 상임이사들과 본격적인 논의를 진행할 것"이라며 "약국의 역할에 대한 부분이 정책에 반영되는 과정에서 조금 아쉬운 부분도 있었다"고 언급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