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훈 치협 회장, 서울시 장애인치과병원 방문

서병무 병원장 "인력 부족 및 장애인 진료수가 개선 필요"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5-28 17:08

676767.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지난 14일 대한치과의사협회(이하 치협) 이상훈 협회장이 서울특별시 장애인치과병원(원장 서병무)을 방문해, 병원을 둘러보며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직원들을 격려했다.


뒤이어 애로사항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서병무 원장은 "장애인 치과는 일반 치과 병·의원과 비교하면 약 1.5배 이상의 인력과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인력 부족과 장애인 진료수가 부분을 치협과 서울시가 적극 개선해주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더욱이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장애인 환자들의 의료기관 기피 현상으로 외래환자수가 20% 가량 감소되어 우려가 크다. 특히 감염 및 전파 등의 문제로 찾아가는 이동치과진료나 구강보건교육 등 공공의료사업 수행이 전면 중단된 상황이라 어려움이 많다"고 말했다.


이상훈 치협 회장은 "어려운 환경에도 묵묵히 봉사활동을 펼치는 직원 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말씀하신 사안들을 협회가 심사숙고 후 최대한 회무에 반영토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