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경 처장 "렘데시비르 임상 긍정적‥국내 도입 준비"

임상시험 무관 코로나19 중증 환자사용 가능 전망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05-29 12:00
[메디파나뉴스 = 신은진 기자] 렘데시비르의 국내 첫 코로나19 공식치료제 인정여부를 두고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해당 약제의 긴급승인 절차를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처장<사진>은 29일 브리핑을 통해 렘데시비르의 코로나19 환자 대상 임상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옴에 따라 국내 도입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렘데시비르는 지금 미국과 국내에서 임상이 진행되고 있다"며 "임상결과가 긍정적으로 나와 도입을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렘데시비르의 특례수입 및 긴급승인을 결정하게 될 중앙임상위원회는 28일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중증환자를 대상으로 렘데시비르 긴급사용을 승인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을 중앙방역대책본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져있다.
 
김상봉 식약처 바이오생약국장은 "(긴급승인은)병원에서 긴급사용 승인을 식약처에 요청할 경우, 식약처가 임상시험과 상관없이 승인하게 되면 환자가 사용하실 수 있는 제도다"며 "승인서를 가지고 통관이 되면 해당병원의 환자에게 치료제가 전달되는 과정을 거치게 된다"고 부연했다.
 
한편, 미국 국립보건의료원(NIH)에 따르면 렘데시비르는 코로나19 환자 대상 임상시험에서 코로나19 환자의 치료기간을 30% 가량 단축시켰다.
 
우리나라에서는 서울대병원 등이 해당 임상시험에 참여했으며, 국내 특례수입 및 긴급승인을 최종 검토 중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