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하대 의대 비대면 시험에서 '부정행위'‥91명 '0'점 처리

함께 문제 풀거나 전화·SNS로 정답 공유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6-02 09:03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비대면으로 진행된 온라인 시험에서 의과대학 학생들이 집단으로 부정행위를 저질러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인하대학교는 지난 3~4월 인하대 의과대학 1학년 50명과 2학년 41명 등이 온라인으로 진행된 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한 사실이 적발됐다고 밝혔다.

인하대학교에 다르면 적발된 1학년생 50명은 4월 11일 온라인으로 치른 1개 과목(기초의학총론) 중간고사에서 부정행위를 저질렀고, 2학년생 41명은 지난 3월 12일·22일, 4월 18일 온라인으로 치른 의학과 2개 과목(근골격계·내분비계) 단원평가에서 부정행위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당 학생들은 2~9명씩 무리를 지어 한 장소에서 함께 문제를 풀거나 전화 또는 SNS를 통해 정답을 공유했다.

인하대는 1일 오후 늦게 자체 상벌위원회를 열고 부정행위를 한 학생 91명의 해당 시험을 모두 0점 처리를 하기로 결정하고, 담당교수 상담과 사회봉사 명령도 동시에 진행하기로 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대ㆍ의전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