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공간 음압구조 '호흡기·발열 클리닉'‥명지병원에 개설

향후 '호흡기 질환 전문 진료센터' 구축 목표‥일반환자 안전한 진료 보장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6-02 09:12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환자들의 우려를 막기 위해 명지병원이 안심 외래를 넘어 분리된 음압 공간에서 호흡기·발열 환자를 전담 진료하는 호흡기 발열 클리닉을 의료기관 최초로 개설했다.

2일 명지병원(이사장 이왕준)은 올 연말까지 인(in) 코로나 시대의 '호흡기 질환 전문 진료센터'를 구축키로 하고, 이에 앞서 호흡기·발열 환자에 대한 안전하고 체계적인 진료가 보장되는 호흡기 발열 클리닉을 열었다고 밝혔다.

호흡기 발열 클리닉은 일반 환자와의 접촉을 최소화 하도록 독립적인 출입구를 가지고 있는 명지병원 호흡기 발열 클리닉은 진료실은 물론 검사실과 대기실, 접수실을 포함하는 전체 공간이 '음압구조'로 돼있어, 감염병 시대의 안전성을 높였다.

명지병원의 호흡기 발열 클리닉 개설은 코로나19 같은 감염병과의 역학적 관련성이 적으나 발열과 호흡기 증상으로 일반병원에서 진료 받을 수 없는 환자들에게 안정감 있는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한편, 일반환자에 대한 안전한 진료 보장이라는 듀얼 트랙의 상시적인 진료시스템을 갖춘 것을 의미한다.

지금까지 지자체가 공간을 제공하고 지역 의사가 참여하는 '개방형 호흡기클리닉'은 있었지만, 의료기관내에 개설된 사례는 명지병원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지금까지 소아응급센터 공간을 활용하여 진료하던 안심외래 진료의 개념이 '호흡기 발열 클리닉'으로 구체화 됐으며, 소아응급센터도 다시 문을 열고 소아응급환자에 대한 전문적인 진료를 시작했다.

이왕준 이사장은 "끝을 알 수 없는 인(in)코로나 시대의 안정적인 듀얼 진료시스템 정착을 위해 이미 퍼머넌트(permanent) 선별진료소를 개설한 데 이어, 호흡기 감염병 치료를 전문으로 하는 진료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며 "그 첫 단계로 호흡기 발열 클리닉의 문을 연 것이고, 가능한 빠른 시일 내에 독립적인 호흡기 감염병 전문 진료센터의 문을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