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실CCTV 설치 민간 지원無 경기도醫 "철회하라"

"포퓰리즘 수술실 CCTV 설치 사업 강행, 이번 계기로 포기해야"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6-02 16:26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경기도가 수술실 CCTV 설치를 민간의료기관으로 확대하기 위해 모집에 나섰다.

그러나 이에 지원한 의료기관이 한군데도 없자 지역의사회가 나서 "해당 사업은 허황됐다"고 평가했다. 


경기도의사회는 2일 성명서를 통해 "수술실 CCTV에 대해서 수술실에서 일하는 의료인의 기본권을 말살하는 반인권적 발상일 뿐 아니라, 수술실 CCTV 감시 아래에서는 수술하는 의사들 대다수는 수술에 최선을 다할 수 없다는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곧바로 최선의 진료가 필요한 수술 받는 환자의 피해로 연결되기에 의사와 환자의 불신을 조장하는 이재명 도지사의 왜곡되고 잘못된 포퓰리즘 정책의 즉각 중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경기도가 지난 5월 27일부터 6월 1일까지 모집한 2020 민간의료기관 수술실 CCTV 설치, 지원 사업에 경기도 내 민간의료기관 중 단 한곳도 신청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기도의사회는 "경기도가 민간 의료기관에 의료기관 당 수천만원의 혈세를 투입하는 당근책까지 제시하며 편법으로 수술실 CCTV 설치를 확대 강행하려다가, 경기도의사회 회원들의 단호한 태도에 포퓰리즘 선동정책은 실패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 19 감염증의 2차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는 엄중한 상황에서조차 의사 단체의 목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고 오직 자신들의 포퓰리즘 정책 홍보의 수단으로만 이용하려는 경기도 이재명 지사의 잘못된 행정이 매번 반복되고 있는데 대해 우려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