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바이오팜 '크로키' 중동·북아프리카 12개국 진출 계약

아미코 통해 MENA 12개국 동시 진출…"근거 중심 마케팅 펼칠 것"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6-03 09:38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삼양바이오팜(대표 엄태웅 사장)은 중동의 의료기기 전문 기업 아미코(Amico)사와 리프팅실 브랜드 '크로키' 공급 게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아미코는 미국과 캐나다의 6개 지역에서 생산 시설을 운영하는 종합 의료기기 기업으로 사우디아라비아, 이란, 이집트 등 MENA(중동 및 북아프리카) 지역 12개국에 판매 네트워크를 구축해 2018년 약 50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번 계약에 따라 아미코는 각 국가별 판매 허가 작업에 착수해 이르면 내년 3월부터 크로키 판매를 시작한다.
 
삼양바이오팜은 지난해 크로키 개발과 EU진출에 필수인 CE인증을 마치고 올해부터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을 시작했다. 중동 지역 외에도 브라질, 멕시코, 러시아 진출도 준비 중이다. 현재 각 국가별로 판매 허가 작업을 진행 중이며 이르면 올해 하반기 멕시코를 시작으로 내년 하반기에는 러시아, 브라질까지 판매 지역을 확대할 예정이다.
 
삼양바이오팜 관계자는 "아미코와의 계약으로 MENA 12개국에 동시에 진출하는 효과를 얻었다"며 "글로벌 의료진과 연구를 진행하며 확보한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해 해당 지역의 핵심의료진(KOL, Key Opinion Leader)을 대 상으로 근거 중심 마케팅을 펼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삼양바이오팜은 실의 물리적 성질과 안면 부위별 시술 효과 간의 관계를 입증하는 다양한 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해 미국, 프랑스, 스페인의 피부과 및 성형외과 의료진과 연구를 진행 중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 구진영
    코로나19에도 이렇게 매출을 내고 교류한다는 사실이 정말 멋지다고 생각합니다. 경제가 어려운 상황이라는 것도 아실 것인데 이러한 용기가 멋지네요. 코로나19가 끝나 더 번창하길 바랍니다.
    2020-08-07 11:54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