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행성, 전이성 위암에 대한 새로운 표적 치료제 연구 진행

위장관외과 이한홍 교수,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과제 선정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6-03 10:30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위장관외과 이한홍 교수가 '위암의 증식 및 전이에 기여하는 혈관내벽 수용체 연관 기전 및 기전 억제 물질의 개발'로 2020년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사업 중견연구에 선정되어, 3년간 3억원의 연구비가 지원될 예정이다.
  
국내 발병률 1위, 암관련 사망률 2위를 보이는 위암의 치료에 있어서 완치에 가까운 우수한 성적을 보이는 조기 위암과는 달리 진행성, 전이성 위암의 예후는 매우 불량하며 항암화학요법이나 최신 면역항암제의 치료 효과도 제한적인 상황이다. 이한홍 교수의 연구는 이러한 진행성, 전이성 위암에 대한 치료 대책이 절실한 상황에서 출발했다.
  
본 연구는 진행성 위암에서 암세포 전이에 관련되어 있는 새로운 혈관내벽 수용제(endothelial receptor)를 발굴해 내고, 이 기전을 현재 위암 치료의 타겟 물질로 사용하고 있는 혈관내피 성장인자 수용체(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 receptor; VEGFR)와의 연관성을 분석함으로써 임상에서 사용 가능한 새로운 암 전이 기전 억제제를 발굴하고자 진행된다.
  
이한홍 교수는 2012년과 2015년 한국연구재단 신진연구, 2018년 이공학개인기초연구, 그리고 이번 2020년의 중견연구를 연속으로 수주하며 위암의 진행과 전이의 기전을 밝히고 이를 억제하고자 하는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번 선정과 관련하여 이 교수는 "위암의 진행 및 전이와 연관된 바이오 마커를 발굴하고 치료제를 개발함으로써 질병의 진행경과를 억제하며 나아가 수술 후 환자의 예후 및 삶의 질을 향상시킬 것이라 생각한다"며, "진행성, 전이성 위암에 적절한 표적없이 시행되는 항암치료에 대한 비용 감소에도 기여를 할 것이며 항암제의 독성으로 고생하는 환자들의 부담도 확실히 줄일 수 있을 것"이라 포부를 밝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