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제약 영업사원 이어 유통도…업계 '뒤숭숭'

제약사·유통사 등 상황 예의주시…업계 확산 우려에 직원 철저한 주의 당부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6-04 11:55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최근 국내 제약사 영업사원에 이어 의약품유통업체 직원 역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져 업계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서울 지역을 담당하는 의약품유통업체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지역의 경우 확진자가 약국 등을 방문한 것으로 확인되면서 이에 대한 동선 공유 등도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에 앞서 최근 병·의원을 담당하는 제약 영업사원이 확진 판정을 받으며 제약업계가 불안한 상황에서 유통업계 역시 그 불안감이 더욱 커지는 것.
 
유통업계 관계자는 "최근 물류센터 문제 등으로 유통업계에 대한 점검이 이뤄진 상황에서 이런 소식이 알려져 다들 동선 등 정보를 공유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그동안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없었는데 사례가 발생해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유통업계 직원의 방문 동선에 타 업체 직원의 방문이 이뤄졌을 가능성도 있어 그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또다른 업체 관계자는 "이런 문제는 정보 공유 등이 중요해 관련 사항 등을 대부분 알고 있다"며 "다만 거래처 방문 등이 필요한 상황에서 관련 거래처에 확진자 문제도 우려가 되고 동선이 겹치는 경우 또 이 역시 문제가 될 수 있어 걱정이 된다"고 말했다.
 
여기에 물류센터 등에서의 코로나19 확진자 사례가 발생해 현재 의약품유통업체 등에 대한 점검도 이뤄지는 상황으로 업계 전체가 뒤숭숭한 분위기일 수밖에 없다.
 
현재 유통업체 물류센터 점검의 경우 기록 대장과 방역 일지, 손소독제 배치 여부, 마스크 공급 상황 등을 확인하고 있는 상태다.
 
유통업체 관계자 "최근 물류센터와 관련된 이야기가 이뤄지면서 의약품 유통업체 등에 대한 점검이 이뤄지고 있다"며 "최근에도 물류센터에 방문해 관련된 내용을 다 점검하고 갔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 시점에서는 추가적인 상황이 발생할까 답답한 마음"이라며 "할 수 있는 부분은 손소독제를 꾸준히 사용하도록 하는 것과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고 관리를 철저히 하도록 하는 것 뿐인 만큼 이런 사항을 당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약업계의 경우에도 동선 공유와 함께 거래처 방문시 철저한 관리를 요구하는 등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상태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 한미 개새병희야
    동행강요하지마라
    2020-06-04 20:57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