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틸렉스,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제 후보물질 확보 성공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20-06-04 12:56
유틸렉스가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를 위한 혁신신약 후보물질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유틸렉스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잠재울 혁신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추가 특허를 미국에 출원했다.
 
이번에 출원된 특허는 '단백질 공학 기술을 이용한 ACE2 기반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제 및 제조방법'이다. 
 
유틸렉스는 금년 3월 23일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제를 위한 두 건의 미국 특허 출원을 완료한 바 있다. 이번에 추가 출원된 유틸렉스의 코로나 바이러스 치료제는 효과적인 코로나 바이러스 중화능력이 검증된 ACE2 (Angiotensin-converting enzyme 2: 심장, 폐, 콩팥, 혈관 내피와 소화계통에 발현되는 단백질, 이하 ACE2) 단백질을 활용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한다.
 
이번 과제를 성공적으로 이끈 유틸렉스 이승현 박사는 "ACE2 수용체 단백질은 사스 또는 코로나 바이러스가 체내 세포 표면에 결합하여 침입하는 통로 역할을 한다. 개량된 ACE2 치료제는 코로나 바이러스에 강하게 결합하여 코로나 바이러스가 체내 세포에 침입하지 못하게 하는 작용기전을 가지고 있으며 ACE2 본래의 효소기능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어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급성 폐손상도 효과적으로 완화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유틸렉스 최소희 부사장은 "현재 국내외에서 개발되고 있는 대부분의 코로나 치료제는 바이러스 표면의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하는 항체치료제로 개발되고 있는데, 바이러스 변종이 생기면 항체 치료제는 바이러스 변종에 대응을 못하는 단점이 있다. 또한 코로나 바이러스 항체 치료제는 발굴한 항체의 기능이 실제 바이러스 중화능으로 반드시 연결되지 않거나, 보체의 활성으로 폐질환을 유발하는 문제점이 있다. 그에 비해 유틸렉스의 ACE2 기반 치료제는 바이러스 변종에 상관없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치료할 수 있는 최적의 치료제이다"고 덧붙였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