퍼스트바이오, 파킨슨병치료제 후보물질 미국 특허 등록완료

미국 특허 기반 한국 등 9개국 등록 진행 중…미국 임상 1상 진행 중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6-04 16:14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퍼스트바이오테라퓨틱스(대표 김재은, 이하 퍼스트바이오)는 파킨슨병 치료제 후보물질 ‘FB-101’에 대한 미국 특허를 취득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에 취득한 미국 특허는 물질 특허로 2020년 6월 2일자로 미국 특허청 등록을 완료했으며, 동일 물질에 대한 공정 특허는 2019년 8월에 이미 등록을 마친 바 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번 미국 특허 등록을 기반으로 한국을 포함해 중국, 일본, 유럽 등 전세계 주요 9개국에 대한 개별국 특허 등록을 진행 중이다.
 
이번에 취득한 물질 특허의 주요 화합물인 FB-101은 퍼스트바이오가 자체 플랫폼을 활용해 first-in-class 신약으로 개발하고 있는 신약후보물질로, 타이로신 인산화효소 신호단백질인 c-Abl을 타깃으로 한다는 설명이다.
 
파킨슨병 환자의 신경세포 안에서는 알파시누클레인 (synuclein)이 축적 응집되면서 도파민을 분비하는 신경세포를 손상시키게 되는데, 이전 연구에 의하면 c-Abl의 과다활성이 이에 관여되어 있다고 알려져 있다.
 
이에 FB-101은 선택성(selectivity) 및 뇌 투과성(brain penetration) 면에서 우수함을 보이며, 전임상 연구를 통해 여러 파킨슨 질환모델에서 알파시누클레인 응집 저해 효과, 신경보호 효과 및 신경염증 억제 효과가 확인됐고, GLP독성 시험에서도 안전성이 입증된 바 있어 2019년 미국 FDA로부터 임상허가를 득하여 미국에서 임상 1상이 진행 중이라는 것.
 
특히 파킨슨병은 현재까지는 근본적 치료제가 없는 상황이어서, 치료제의 개발이 성공하면 전세계적으로 막대한 규모의 시장이 형성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퍼스트바이오의 김재은 대표는 "회사가 특허 권리의 100%를 보유하고 있어, 본 물질이 first-in-class 신약으로 개발되면 큰 가치를 가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업계에서는 이번 특허 취득이 향후 글로벌 제약사들과의 라이센스 딜 협상에 있어서 유리한 점으로 작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는 것이 회사 측의 입장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