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외 활동 많은 6월 "어린이 낙상사고 조심"

등교 개학 및 야외활동 증가, 개인 방역수칙 준수만큼 사고 예방 주의도 필수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6-05 09:30

44444.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지난 3일부터 영유아를 비롯한 초·중·고 학생들의 전면 등교가 실시되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4개월가량 실내생활에 익숙해져 있던 아이들은 비록 생활 속 거리두기를 준수해야 하는 상황이지만 친구들을 만날 생각에 들떠있다.


등교뿐만 아니라 최근 날씨가 좋아지면서 코로나19로 실내보다 야외 활동을 선호하는 추세 속에 성인에 비해 주의력이 부족한 아이들의 사고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방역수칙을 준수하는 것만큼 건강한 야외활동을 위해 어린이 야외활동 사고 예방 수칙 및 응급 처치를 숙지하고 자녀에게 지도하는 것이 중요한 시기이다.

 
2011년부터 2015년까지 5년간 입원환자를 조사한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따르면 신체 손상으로 입원한 14세 이하 1만 379명 중 36.5%가 낙상·추락 사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중 남자 어린이(67.5%)가 여자 어린이(32.5%)의 약 2.1배를 차지하며 활동하기 좋은 계절인 5월(10.6%), 6월(10.6%)에 가장 많이 발생하였다. 올해는 코로나19로 등교가 늦춰지면서 그 시기가 7월까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낙상·추락 사고로 입원한 14세 이하 환자의 손상 부위는 0∼4세 외상성 뇌 손상(42.5%), 5∼9세 어깨·위팔(34.4%), 10∼14세 무릎·아래 다리(24.7%)로 나타났다.

 
대동병원 관절센터 김도훈 과장(정형외과 전문의)는 "낙상으로 인해 다치기 쉬운 신체 부위는 한쪽 방향으로 넘어져 발생하는 엉덩이 골절 또는 넘어질 때 반사적으로 손으로 땅을 짚어 발생하는 손목 골절 등"이라며 "엉덩이, 손목, 발목 등 관절을 다쳤다면 움직임을 최소화하고 얼음주머니를 이용해 냉찜질을 실시한 뒤 다친 곳을 압박붕대로 고정한 다음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어린이 야외활동 사고 예방을 위해서 첫째, 야외 활동 시에는 바지, 운동화 등 간편한 옷을 착용하고 장신구, 목걸이, 후드 달린 옷, 끈이 길거나 끈 장식이 있는 옷, 슬리퍼 등 착용을 삼가도록 한다.

 
둘째, 부모는 아이가 노는 놀이터가 안전한지 확인하는 것이 중요하다. ▲모래는 바닥으로부터 30cm 깔려 있는지 확인하기 ▲망가지거나 부서진 놀이기구 여부 ▲깨진 유리조각, 날카로운 모서리 확인 ▲훼손된 시설 확인 ▲놀이터 안전검사 여부 등을 점검하도록 한다.

 
셋째, 어린이가 놀이터에서 안전하게 놀 수 있도록 ▲움직이는 그네 앞으로 지나가지 않기 ▲미끄럼틀 등 높은 놀이기구 위에서 장난치지 않기 ▲자전거, 킥보드 등은 정해진 곳에서만 타기 등을 지도하며 놀이터, 야영장 등에서는 안내문을 읽고 지킬 수 있도록 한다.

 
대동병원 지역응급의료센터 김미란 센터장(응급의학과 전문의)은 "아이가 높은 곳에서 떨어진 후 구토, 경련, 발작, 의식저하, 머리 혹, 눈 주위 및 귀밑이 까맣게 되거나 떨어질 때 큰 소리가 난 경우 등 증상이 있다면 반드시 응급실에 방문해야한다"며 "단단한 바닥에 떨어졌거나 1세가 지나지 않은 영아의 경우에는 증상이 없더라도 병원에 내원해 진단받는 것이 좋다"고 강조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생활건강]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