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감염병 대비, 비약물적 중재 감시체계 갖춰야"

인천시의료원 김진용 감염내과장 "코로나19로 데이터가 쌓여, NPI 기준 확립해야"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6-06 06:05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지난 1월 20일 국내 첫 환자가 발생한 코로나19 사태가 여전히 진행 중이다.

지난 2월과 3월에는 확진자가 폭발적으로 나와 위기감이 고조되었지만 세계적인 펜데믹 선언 이후 국내 일일 확진자가 감소하면서 점점 일상으로 회귀를 꿈꾸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를 종식시켜 줄 치료제나 백신은 개발에 시간이 걸리는 사안이기에 당분간은 이 사태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현재는 정책적 부분에서 감염병 확대를 최소화하는 전략을 활용해야 하는데, 장기적 관점에서 또다른 신종감염병 발생을 대비해 비약물적 중재 감시체계를 확립해야 한다는 의학계의 의견이 제시됐다.

대한감염학회는 지난 5일, 제 3차 'COVID-19' 웹세미나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인천광역시의료원 김진용 감염내과장은 'COVID-19 재유행, 국가 수준에서의 대비' 발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김 과장은 "이 바이러스는 앞으로 우리랑 같이 있어야 될 것 같다. 하지만 군중면역을 이용해서 건강을 지킬 수 없다"며 "하지만 얼마나 많은 사람이 감염되어 있는지 감염시킬수 있는 바이러스 양이 얼마인지는 아직 잘 모른다"고 돌아봤다.

이어 "코로나19는 임상학적으로 여러데이터를 보니 증상 발생 2일전에 전파력이 가장 높다. 그뒤로 1주일 동안 전파력이 떨어진다"며 "이 질병이 팬데믹으로 발전해 국가간 경계를 넘어섰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판데믹 선언 이후 코로나19 종식을 위해서는 항바이러스제, 백신 등 약물적 중재조치가 있으며, 모임 안하기, 휴교, 직장 폐쇄, 손위생, 기침예절 등 비약물적 중재조치(Non-pharmaceutical Intervention, 이하 NPI)가 있다.

이제 우리나라는 코로나19로 데이터가 쌓인만큼 NPI에 대한 기준을 확립해야 한다는 것. 일례로 코로나19 확진 환자와 접촉자 격리 시점에 따른 효과를 추정한 결과, 감염된지 평균 1일 후에 감염을 인지하고 감염자와 접촉자를 모두 격리한 경우, 최소화할 수 있어 이대로 시행중에 있다.

김 과장은 "우리나라의 경후, 호흡기 환자뿐만이 아니라 많은 국민이 마스크를 다 쓰고 있다. 이것이 역설적으로 감염을 최소화하는데 도움이 되었다"며 "이처럼 약과 관련이 없는 조치들이 정책적인 부분에서 나올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중국 우한시의 사례를 봐도 전염병 확산 이후에 모임 안하기, 휴교, 직장 폐쇄 등으로 인해 이를 진정시킬 수 있었지만, 유럽과 미국은 그렇치 못했다"고 돌아봤다.

코로나19 관련 약이 나오기전에 일상생활에서 고삐를 풀었다 쥘 수 있는 방법은 정책으로 이에대한 객관적인 지표가 확립이 되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대다수의 전문가들은 오는 가을에도 또 한차례 큰 감염병 사태가 시작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런 상황이 오게될때 대응하는 방법이 필요하다.

김 과장은 "통제 정책들이 대중을 설득해야하고 휴교 문제도 언제까지 안 보낼 수 없으며, 경제적 관점 등등 복합적인 판단이 필요하다"며 "대유행 대응역량을 평가하고 역량 이하로 낮추기 위해 단계별 적절한 NPI단계 조절이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판데믹은 의사나 국가가 혼자 싸우는 것이 아니다. 서로 우왕좌왕하다보니 공조가 많이 깨지는 것 같다. 모든 분야가 공조를 해야 이겨낼 수 있다"고 덧붙였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