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명대 대구동산병원, 115일 만에 일반 환자 정상진료 시작

코로나19 '감염병전담병원' 역할 수행‥초심으로 돌아가 지역민들에게 봉사 약속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6-16 09:18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115일 동안 대구시 코로나19 감염병과 혈투를 벌인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이 감염병전담병원 업무를 마무리하고 정산진료를 본격 시작했다.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병원장 서영성)은 지난 15일 교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재개원 예배와 타종식을 통해 정상 진료의 문을 열렸다.

본관 3층 마펫홀에서 열린 예배에는 약 130여명의 교직원이 참석하여 기도와 찬송, 정순모 학교법인 이사장의 축도가 진행됐다.

이어진 타종행사는 의료선교박물관 앞 개원 100주년 기념 종탑에서 열렸다. 수많은 직원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정순모 이사장, 신일희 계명대학교 총장, 김권배 동산의료원장, 조치흠 동산병원장, 서영성 대구동산병원장, 김재룡 경주동산병원장 등 학교법인 계명대학교 산하 관계자들이 12번의 힘찬 종소리를 울리며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의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12번의 종소리는 예수의 열 두 제자를 상징하며, 가장 낮은 곳에서 의료봉사로 그리스도 사랑을 실천하겠다는 맹세와 각오를 표현한 것이다.
 
서영성 대구동산병원장은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 속에서 교직원들과 지역민 모두가 헌신하여 잘 극복해 온 덕분에 다시 정상진료를 시작하게 되었다. 시민들이 안심하고 찾을 수 있도록 바이러스 멸균과 소독을 철저하게 진행했다"며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각종 찬사 속에서 자칫 교만해지지 않도록 초심으로 돌아가 더욱 겸허한 자세로 지역민들에게 봉사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신일희 계명대학교 총장은 타종식에 앞서 "우리의 본질과 정체성은 진취적이며 헌신하는 자세다. 대구동산병원이 지속적으로 헌신하고 발전하여, 지역 의료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길 기대한다"며 교직원들을 격려했다.
 
이날 8시30분부터 정상진료가 시작된 대구동산병원은 감염병 전담병원으로서의 임무를 수행하여 다소 불안하다는 우려가 무색할만큼 많은 환자들이 진료를 받기 위해 대기했다.

1층부터 5층까지 15개 진료과를 배치하여 환자들이 쉽게 방문할 수 있도록 재단장 하였으며, 응급실과 수술실, 인공신장실, 건강증진센터도 문을 열었다. 201병상을 갖춘 입원병동에도 입원환자를 맞이하려는 간호사들의 손길이 바빴다.
 
병원을 찾은 허모씨(53)는 "대구동산병원을 항상 찾던 환자인데, 코로나19 전담병원이 되면서 타병원을 찾아다녔다. 오늘 다시 문을 연다는 소리에 기쁜 마음으로 방문했는데, 그동안 고생했던 의료진들 이야기를 들으니 너무 감사하고 대구시민으로서 뿌듯했다. 앞으로도 환자들에게 사랑받는 병원으로 승승장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대구동산병원은 코로나19 환자들을 위한 154병상 규모의 격리병동도 별도로 운영한다. 격리병동은 일반환자들과 동선이 완벽히 분리돼 있으며, 6월 15일 현재 12명의 확진자가 치료 중이다. 또 병원 1층 로비에서는 '코로나19와 벌인 115일간의 사투'라는 제목으로 코로나19 극복 희망 사진전을 7월 31일까지 개최한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