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린알포' 처방축소 위기감…본인부담금 50% 확보 가능할까

이의신청 앞두고 관련 제약사들 의견 모아 건의 예정…임상적 유용성·대체약제 등 관건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6-30 12:01

[메디파나뉴스 = 허성규 기자]선별급여 전환에 따라 처방 축소의 우려감이 일고 있는 콜린알포세레이트에 대한 관련 제약사들이 본인부담금 비율 조정에 집중할 전망이다.
 
다만 임상적 유용성과 대체약제 등을 인정 받아야 한다는 점과 건보재정 지출을 막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강한 만큼 실제 가능성은 지켜봐야할 것으로 보인다.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29일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를 보유한 제약사들이 이의신청을 앞두고 향후 방향성 등을 논의했다.
 
이는 지난 11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제6차 약제급여평가위원회에서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에 대해 치매와 무관한 모든 적응증에는 선별급여(본인부담 80%)가 적용되도록 변경한데 따른 것이다.
 
정부는 해당 약제의 임상적 유용성이나 경제성, 사회적 요구도, 대체약제 보유 등을 반영해, 치매 적응증을 제외한 적응 증에 대해 본인부담률 80%가 적용되도록 했다.
 
다만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의 경우 지난해 처방액 3525억 중 치매 관련 처방액은 17% 수준으로 선별 급여의 영향을 받는 타 적응증의 비중이 앞도적으로 높다.
 
이에 제약사들은 정부의 콜린알포세레이트 급여 축소 방침에 이의신청을 제기하기로 의견을 모은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특히 처방 비중이 높은 경도인지장애와 뇌관련질환의 경우 사회적 요구도가 높다는 점 고려해 본인부담률 하향조정을 건의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선별급여 본인부담률의 경우 임상적 유용성과 대체약제가 없는 경우 본인부담금율이 조정될 수 있는 만큼 이 부분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콜린알포세레이트의 경우 종전을 유지하거나 50% 수준으로 낮출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
 
이에 따라 제약사들은 콜린알포세레이트에 경도인지장애와 뇌관련질환 영역에서의 임상적 유용성이 있다는 점과, 대체약제가 없다는 점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관련 제약사들은 경도인지장애는 향후 치매 위험을 높일 수 있어 약물 투여를 통한 치료가 중요하다는 입장과 함께, 사회적 요구도가 높다는 점을 강조하고 있는 상황이다.
 
여기에 콜린알포세레이트를 대체할 수 있는 약제 역시 찾기 어렵다는 점 역시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결국 내달 12일로 마감되는 이의신청을 통해 제약사들은 해당 사항 등을 적극적으로 내세울 전망이다.
 
이의신청이 이뤄질 경우 해당 안건은 다음 약평위에 재상정 돼, 추가적인 시간을 얻을 수 있으나 정부의 선택이 바꿀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해당 선별급여 전환과 별도로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경우 콜린알포세레이트 제제에 대한 모든 적응증에 대한 임상재평가를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며, 각 제약사는 공동임상 등의 가능성을 열어두고 입장을 정리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