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로시스헬스케어, 원격진료 앱 미국 수출 계약 체결

Livecare와 계약…1개월 테스트 통해 시스템 안정성 검증 마쳐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7-01 08:42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필로시스헬스케어(대표이사 최인환)는 미국 올란도에 위치한 Livecare사와 원격진료 앱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수출 계약을 체결한 이번 앱은 사용자의 혈당계와 혈압계 등 의료기기에서 연동된 생체모니터링 데이터를 인근 병원에 전송해 비대면 의료서비스를 지원하는 기능이 있다.
 
필로시스헬스케어는 2009년 혈당관리 앱과 스마트폰 연동 혈당계를 세계 최초로 런칭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번 원격진료 앱을 개발했다. 지난 5월 19일 Livecare사를 통해 약 1개월 간 미국 전역에서 테스트해 시스템의 안정성 검증을 마쳤다.
 
미국 현지에서 성공적인 반응을 얻어 정식계약까지 이뤄졌으며, 이번 계약은 원격진료 앱에 대한 사용자당 월 사용료 지불 내용으로 지속적인 매출이 가능하다.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병원 대면진료에 대한 부담이 있고, 자가격리 대상자가 만성질환 환자인 경우 질병관리의 어려움이 있다. 이러한 이유로 국내에서도 비대면 진료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고, 미국은 이미 만성질환자의 비대면 진료에 대한 서비스가 활발하게 논의되고 있다.
 
회사 측은 미국 시장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보인 만큼 기존 Livcecare사 회원 10만 명 외에도 폭발적인 추가 가입이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한 전 세계의 비대면 의료서비스 수요가 늘어난 만큼 한국산 진단키트 열풍을 넘어, 원격진료 앱 분야에서도 흥행을 기대하고 있다.
 
필로시스헬스케어는 미국 및 동남아 지역 업체들과 추가 계약도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비대면 의료서비스 개발을 위해 원주 의료기기테크노밸리에 부설연구소도 설립하며, 역량을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
 
필로시스헬스케어 관계자는 "Livecare와 정식 계약을 통해 필로시스헬스케어 원격진료 앱의 우수성이 입증됐다"며 "자사의 코로나19 진단키트인 Gmate COVID-19 등 과의 연동을 통해 전염병 관리 플랫폼으로도 상용화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