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씨바이오, 코로나19 진단키트 아프리카·중동 수출 계약

3300만 달러 규모…누적 550억 원 수출 확정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7-01 14:52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씨티씨바이오는 버한그룹과 아프리카 및 중동 지역에 3300만 달러(한화 약 400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신속진단키트를 공급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씨티씨바이오는 기존 라틴아메리카 지역 150억 원 규모의 코로나19 진단키트 수출 계약에 이어 이번 수출로 누적으로 약 550억 원 규모의 수출을 확정짓게 됐다. 
 
최근에 미국, 남미 등지에서 급속도로 진행되고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아프리카와 중동에서의 확산세도 심상치 않은 상황으로 전해지고 있다.
 
씨티씨바이오 관계자는 "씨티씨바이오의 'CTCTM COVID-19 IgM/IgG Combo Test'는 IgG 항체와 IgM 항체를 동시에 진단하는 키트로 손끝혈이나 전혈을 혈장분리 과정 없이 한 방울만 키트에 떨어뜨리면 10분내 코로나19 감염여부를 신속하게 진단할 수 있는 키트로, 대규모 분자진단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지 않은 국가들은 신속진단키트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또한 "라틴아메리카 지역을 대상으로 한 JDJ그룹과의 공급계약 관련 정정공시는 최근 허가절차 등을 강화하면서 지연된 부분으로 수출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으며, 여전히 진단키트 해외 공급 요청이 급증하고 있어 양산물량 증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 구진영
    중동지역이 지금 상황이 안 좋다는 기사를 봤는데 빨리 잠잠해지길 바랍니다. 진단키트가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중동지역에 계시는 한국인분들도 안전하길 바랍니다.
    2020-07-04 19:25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