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을지대병원, 뇌졸중 집중치료실 운영 시작

의료진 24시간 상주 등 우수한 치료효과 기대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7-06 15:05

123123.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대전을지대학교병원(원장 김하용)이 뇌졸중 집중치료실을 본격 운영한다.


뇌졸중 집중치료실은 증상 악화 및 재발 위험이 높은 급성기 뇌졸중 환자를 위한 별도의 공간을 마련, 신속하고 체계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곳이다.


치료실에는 전문 의료진이 24시간 상주해 환자 상태를 수시로 관찰하고, ▲심전도 ▲산소포화도 ▲활력징후 등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 한다.


또한 신경과, 신경외과, 영상의학과, 재활의학과, 응급의학과 등 관련 진료과의 유기적인 협진을 통해 ▲경동맥/경정맥 혈전 용해술 ▲뇌혈관 풍선성형 및 스텐트 삽입술 ▲뇌압감압수술 등 각종 처치를 빠르고 효과적으로 받을 수 있다.


김하용 원장은 "뇌졸중은 심각한 후유증을 남기거나 자칫 생명을 앗아갈 수 있는 치명적인 질환이다"며 "뇌졸중 집중치료실 운영을 통해 환자에게 초기부터 전문적인 치료를 제공함은 물론, 조기에 재활치료까지 병행해 치료 효과를 더욱 높일 수 있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대전을지대학교병원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급성기 뇌졸중 적정성 평가에서 ▲뇌영상검사 실시율 ▲정맥내 혈전용해제 투여율 ▲조기재활 평가율 ▲연하장애 선별검사 실시율 ▲항혈전제 퇴원처방률 등 총 7개의 과정지표 전 영역에서 100점 만점으로 1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