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선우 의원, 개인정보 보호 위한 '감염병예방법'대표발의

이동동선 등 공개 시 정보삭제 조항 신설 근거 마련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07-06 15:31
[메디파나뉴스 = 신은진기자] 감염병 확산과 관계없는 정보의 공개를 제한하고, 공개 필요성이 없어진 정보삭제 근거를 마련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강선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강서갑)<사진>은 6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감염병예방법'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고 밝혔다.
 
현행법은 감염병 위기 시 정보공개 의무는 보건복지부장관에게만 부여되어 있음에도 환자 급증 시 보건복지부에서 모든 정보를 공개할 수 없어 각 지자체에서 정보를 공개하고 있다.
 
문제는 공개대상 정보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어 감염병 확산과 관계없는 성별, 나이 등 정보가 공개되고 있으며, 기간이 경과 시에도 이동동선으로 공개된 음식점 등 명칭이 지속해서 노출되는 부작용이 발생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에 개정안에는 지자체에 정보공개 의무를 부여하고 이에 대한 이의신청이 가능하도록 했다.
 
감염병 예방과 관계 없는 정보를 대통령령으로 정하도록 하고, 공개 필요성이 없어진 정보의 삭제 근거를 마련한 것이 특징이다.
 
강선우 의원은 "언택트 시대에 접어들면서 개인정보의 중요성은 나날이 중요해지고 있다"며 "법안 개정을 통해 불필요한 정보 노출을 최소화하고, 개인정보 보호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발의 이유를 전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