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동물약 약사감시… 약국, 판매기록부 작성 등 주의

약사회, 시도약사회에 공문 통해 안내… "일부 지역서 사실과 지도점검으로 혼란"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07-07 10:42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지자체의 동물용의약품 약사감시가 진행 중인 가운데 일부 지역에서 사실과 다른 지도점검으로 혼란을 겪은 사례가 발생해 주의가 요구된다.
 
대한약사회는 7일 시도약사회에 '지자체 동물용의약품 취급업소 점검 관련 안내' 공문을 보내 잘못된 정보로 불이익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고 당부했다.
 
약사회는 "최근 지자체 등에서 동물약국, 동물병원, 동물용의약품 도매업소를 대상으로 동물용의약품 약사감시를 실시하고 있다"며 "그러나 일부 지역에서 약사감시 조사원의 사실과 다른 지도점검으로 인해 동물약국 업무상에 혼선이 발생한 사례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약사회는 "동물용의약품을 취급·판매하는데 있어 잘못된 정보로 인한 어려움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당 내용을 전달해 드린다"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약사회의 동물약국 운영 관련 안내 사항을 보면 동물약국의 동물용의약품 판매범위는 처방대상으로 지정된 '주사용 항생제 및 주사용 생물학적 제제'를 제외한 모든 동물용의약품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지난 4월 16일 수의사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을 확대하는 내용의 행정예고를 공고한 바 있으나 약사회와 시민단체 등이 반대의견을 제시해 추진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또한 위해 우려 동물용의약품 판매기록부는 작성 후 1년간 보존해야 한다. 기록 대상은 동물용 호르몬제제, 항균제(항생제 포함), 생물학적제제(지정품목에 한함), 마약류 함유 품목, 마취제, 동물용 살충제, 구충제(애완동물용 제외)다.
 
동물용의약품 등의 거래현황을 작성·보존하지 않거나 거짓으로 작성·보존한 경우에는 1차 위반 시 30만원, 2차 위반 시 45만원, 3차 위반 시 7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 판매기록부는 작성 후 3년간 보존해야 하며 기록 대상은 주사용 항생(항균)물질 제제, 주사용 생물학적 제제가 포함된다.
 
이때 처방대상 동물용의약품을 판매하고 처방전과 판매기록을 3년간 보존하지 않은 경우는 1차 위반 시 업무정지 7일, 2차 위반 시 업무정지 15일, 3차 위반 시 업무정지 30일이 처분된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