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티씨바이오, 의료용 대마 추출성분 사업화 길 열려

씨티씨사이언스 산업용 헴프 규제특구사업 선정…CBD 이용 신약개발연구 박차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7-07 16:29
[메디파나뉴스 = 김창원 기자] 씨티씨바이오는 연구개발전문 자회사인 씨티씨사이언스가 산업용 헴프 규제특구사업(경상북도 주관)의 특구 사업자로 선정돼 CBD를 이용한 신약개발연구에 박차를 가하게 됐다고 밝혔다.
 
CBD란 '칸나비디올(Cannabidiol)'의 약자로 대마(Cannabis)의 일종인 헴프(Hemp)라는 식물에 많이 함유된 특정 성분을 의미한다. CBD 성분은 현재 많은 연구가 진행되고 있으며 기본적으로 환각 효과는 없는 동시에 통증과 발작을 감소시키며 특정 질병이나 암 치료에 효능이 있다고 알려져 있다.
 
글로벌 의료용 대마시장은 2024년 51조 규모의 성장이 예상(연평균 22.1% 성장)되고 있으나, 국내에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제36조 등에 의해 국내에서의 대마재배, 가공, 추출, 제품개발이 제한돼 있다.
 
또한 국내에서는 2018년 11월 대마를 의료용으로 사용하도록 한 마약류관리법 일부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지난 3월부터 대마 성분 의약품 처방이 본격 시행됐지만, 아직까지는 수급이 불안해 환자 접근성이 떨어지는 실정이다.
 
이번 규제특구사업에 선정됨으로 경북에서는 의약품 제조·수출을 위한 산업용 헴프(대마)의 재배, 헴프(대마)에서의 칸나비디올(CBD)의 추출 및 CBD등을 이용한 의료목적의 제품 연구 및 개발이 허용된다. 그간 법적 규제와 사회적 통념으로 접근조차 불가능했던 대마를 WHO, UN의 규제 완화 움직임, 합법화하는 국가 증가 및 시장성장 측면 등을 고려해 수출목적에 한해 산업용 재배와 소재 추출을 허용한다. 치매, 뇌전증, 신경질환 등에 효능이 있는 칸나비디올(CBD)을 대마에서 추출하고 이를 활용한 의료목적의 제품 제조·수출 등 산업화 기반이 마련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씨티씨사이언스는 국내에서 CBD 사용에 대한 규제로 인해 CBD에 대한 제제개발 연구를 진행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으며, 이에 지난 2018년부터 규제에서 자유로운 해외에서 연구를 수행해 왔다. 2019년 3분기에 씨티씨바이오의 플랫폼 기술인 ODF제제기술을 적용해 '칸나비디올을 함유하는 구강내 속붕해 제제(ODF)'에 대한 특허(출원번호 KR 10-2019-0097649)를 출원했다. 아울러 이를 바탕으로 캐나다 앨버타 대학의 CBD 전문가인 Raimar Loebenberg 교수가 이끄는 그룹과 CBD ODF제제개발을 위한 CDA를 체결, 해외에서의 제품화를 위해 CMO선정/판로개척 등 후속업무를 진행해왔다. 
 
이번 경북에서 주관하는 산업용 헴프 규제특구사업의 특구 사업자로 선정된 씨티씨사이언스는 향후 규제자유특구내에서 좀 더 자유롭고 안정적인 연구를 수행할 수 있게 됐으며, 그동안 규제로 인해 국내에서는 연구진행이 어려웠던 CBD를 이용한 개량신약 제제개발 및 신약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계기와 해외 CMO를 이용한 제품생산 및 해외에서의 판매를 위한 사업을 위한 안정적인 기틀을 마련하게 됐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 나다
    죽쒀서 남주는 개한민국ㅋㅋㅋ 국민들 개돼지로보지말고 기호용도 합법화시켜라 더 안좋은 술담배는 돈되니까 쳐팔면서 ㅉㅉ
    2020-07-15 12:03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