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서울병원, 코로나19 안심·선별진료소 '비대면' 호응

카메라와 모니터로 의사-호흡기환자·코로나19의심환자 화상 진료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7-08 15:52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순천향대학교서울병원(병원장 서유성)은 7월부터 안심·선별진료소에 화상진료 시스템을 도입해 호응을 얻고 있다.
 
화상진료는 병원 건물 외부의 안심·선별진료소와 원내 진료실에 카메라와 모니터를 설치하고 의사와 환자가 실시간 온라인 영상으로 만난다.
 
의료진이 호흡기질환자나 코로나19 의심환자와 직접 대면하거나 접촉하지 않기 때문에 의료진의 감염 위험을 최소화 할 수 있는 것이 최대 장점이다.
 
박세윤 감염관리실장은 "의료진이 4종 보호구나, 레벨D 방호복을 착용하고 장시간 진료를 하느라 어려움이 많았다"며 "화상진료로 의료진의 수고를 크게 덜 수 있고 감염위험을 최소화 할 수 있어서 기쁘다"고 말했다.
 
환자들도 "대면 진료는 여러 환자를 접촉하는 의료진이 보호구까지 착용하고 있어서 불안한 마음이 있었다"며 "더 편리하고 편안하게 진료를 받을 수 있어서 좋다"는 반응이다.
 
순천향대서울병원은 1월말부터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3월초부터는 안심진료소도 함께 운영하고 있다. 매일 50-60건의 안심·선별진료가 이뤄진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 정수아
    워킹스루 방식에 이어서 화상진료까지! 우리나라가 얼마나 의료 선진국인지 전 세계가 감탄하고 놀랄 것입니다. 의료진 분들의 안전이 가장 큰 걱정거리였는데 조금 더 안전하게 진료가 가능할 것 같습니다. 코로나가 종식되는 그때까지 의료진분들을 끝까지 응원하겠습니다.
    2020-07-11 15:55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