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콜린알포 급여 재평가, 제약사 의견 검토해 확정"

"급여 적정성 평가 결과, 치매 외 효능 의학적 근거 없어" 강조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07-09 16:59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8일 제약사 66곳에서 콜린알포세레이트 급여 적정성 재평가를 요구하고 나섰지만 복지부는 치매 외 효능이 의학적 근거가 없다는 입장을 되풀이 했다.
 

복지부는 9일 설명자료를 통해 제약사들의 급여 적정성 재평가 요구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먼저 콜린알포세레이트 선별급여로 인해 환자 부담이 증가하고 건강보험 보장성 계획이 악화된다는 논란에 대해서 입을 열었다.
 
복지부에 따르면 콜린알포세레이트 성분 의약품의 효능은 치매, 경도인지장애 등 뇌대사 관련 질환, 감정 및 행동변화로 보험등재품목은 221개(2020년), 청구액은 3,525억원(2019년)이었다.
 
특히 콜린알포세레이트 성분 의약품은 주요 외국에서 건강기능식품으로 판매하고 있어 국회와 시민단체 등에서 약제 오남용 및 보험급여 적정성에 대해 문제를 지속적으로 제기해왔다.
 
이에 심평원은 임상문헌 및 제외국 보험 등재 현황 등 급여적정성을 재평가한 결과 치매 외 효능은 의학적 근거가 없었다고 밝혔다.
 
또한 미국, 영국, 독일, 일본, 프랑스, 이탈리아, 스위스, 캐나다 등 8개 외국(A8 국가)에서도 보험에 등재하고 있지 않았다.
 
결국 심평원은 약제급여평가위원회에서 임상적 근거가 있는 치매는 현행 급여를 유지하고 근거가 부족한 경도인지 장애 등에 대해서는 일시적 조정에 따른 충격 완화를 위해 선별급여를 적용하는 등 최소한의 급여를 하기로 의결했다.
 
이와 별개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계획에 따른 비급여 의약품의 급여화는 정상 추진 중이라는 것이 복지부의 설명이다.
 
아울러 복지부는 콜린알포세레이트 성분 의약품의 보험급여 재평가는 전문가 평가 및 제약사 의견수렴, 건정심 보고 등 적법한 절차를 통해 추진 중이라고 강조했다.
 
오는 13일까지 제약사의 의견을 수렴 중인 상황으로 향후 제약사의 의견을 검토해 약제급여평가위원회 재심의 후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