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정부,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등에 1936억 투입

범정부 지원위원회, 4차 회의 열고 추경예산 집행계획 논의
이정수기자 leejs@medipana.com 2020-07-09 17:04

 

[메디파나뉴스 = 이정수 기자]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에 총 1936억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9일 서울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범정부 지원위원회 제4차 회의’를 열고 관련 추가경정예산 집행계획 등을 논의했다.


국회는 지난 3일 본회의를 열고 제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이 예산안에는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한 관계부처 추경 예산 1936억원이 포함됐다.


이 중 1115억원은 치료제·백신 개발에 사용된다. 임상시험 전주기 지원이 940억원, 바이오·의료기술 개발에 175억원이 배정됐다.


357억원은 방역물품·기기 고도화에 투입된다. 222억원은 한국형 방역 패키지 개발에, 135억원은 방역장비·진단기기 국산화·고도화 지원에 분배된다.


연구·생산 기반 구축에는 ▲공공백신개발지원센터 43억원 ▲국가보건의료연구 인프라 구축사업 163억원 ▲치료제·백신 신속개발 위한 임상시험 지원체계 구축 36억원 ▲기업 치료제·백신 생산시설·장비 구축 지원 100억원 ▲백신글로벌산업화 기반 구축 49억원 등 총 391억원이 집행된다.


인체 데이터 활용여건 조성과 특허 국제표준화 등을 지원하기 위해 73억원이 사용된다. 이 중 8억원은 감염병 의료기술 근거생성 연구, 30억원은 국가표준기술 개발 보급, 35억원은 특허 연계 R&D 전략 지원 등으로 나뉜다.


정부는 수행기관 지정과 공모기간 단축을 통해 코로나19 백신·치료제 등 개발 관련 추경사업을 신속하게 집행할 예정이다.


또 지난달 23일 발표한 지원대책에 포함된 주요 과제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이에 따르면 범정부 지원위원회 산하 ‘기업 애로사항 해소 지원센터’ 운영을 통해 5월부터 현재까지 총 9회, 47개 업체를 대상으로 심층상담을 실시했다. 총 170건 애로사항을 접수해 그 중 80건을 해결했고, 90건은 관계부처에서 조사 중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수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