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약국, 위기 상황서 가장 가까이 있는 고마운 존재"

보건용마스크 시장전환 첫 날 감사 인사… "노고와 헌신 잊지 않겠다"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07-12 15:57
[메디파나뉴스 = 이호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공적 마스크 판매를 담당해 온 약사들을 향해 "노고와 헌신을 기억하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정 총리는 보건용마스크의 시장공급 체계 전환 첫 날인 12일 SNS를 통해 이같은 입장을 밝혔다.
 
정 총리는 "어려운 가운데서도 애써주신 전국 2만3천여 약국의 약사 여러분 정말 고맙다"며 "지난 137일 동안 약국은 위기 상황에서 '가장 가까이 있는 고마운 존재'였다"고 강조했다.
 
이어 "많은 국민들께서 사명감을 갖고 고생하신 약사분들의 노고와 헌신을 기억할 것"이라며 "지역사회 보건의료기관으로서 약국의 공공성을 다시 한 번 깨닫는 소중한 기회가 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 총리는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마스크는 품절사태로 '금(金)스크'가 됐고 정부는 5부제를 실시, 약국 등 공적 판매처에서 주당 1인 2매의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그 과정에서 약사분들의 수고로움은 이루 말할 수 없을 정도였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매일 새롭게 들어오는 마스크를 수량에 맞춰 재분류하고 구매자의 신분증을 일일이 확인해 마스크를 제공했다"며 "'마스크 재고 없음' 안내문을 붙여놨지만 빗발치는 문의로 눈코 뜰 새 없는 시간을 보내야 했다. 약국 문 열기 전에 청심환을 먹는 약사분들도 있었다고 한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전했다.
 
이에 정 총리는 "마스크 공적 공급이 종료되는 지금, 많은 약사분들께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배포한 지난 시간들이 뿌듯했다는 소회를 밝혀줬다"며 "약사 여러분의 노고가 있었기에 안정적으로 공적 마스크를 지급할 수 있었고 코로나19 확산 속도를 조금이나마 늦출 수 있었다. 힘껏 도와준 약사님들과 대한약사회에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정 총리는 국민들을 향해 "코로나19와의 싸움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며 "마스크 착용으로 더욱 덥게 느껴지는 여름의 한가운데를 지나고 있지만 지금 137일간의 시간이 헛되지 않도록 마스크 착용 수칙을 꼭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